[카타르 월드컵] '아쉬운 결정력' 한국,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긴 채 전반종료

입력 2022-11-24 23: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우루과이에 맞서 경기 주도권을 가져온 한국 축구대표팀이었지만, 골 결정력이 아쉬운 전반전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전반전을 득점 없이 0-0으로 비긴 채 마쳤다.

한국은 황의조를 최전방 공격수에 배치하고 손흥민과 나상호를 좌우 측면 공격수로 내세웠다. 2선에는 황인범, 이재성이,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정우영이 출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부상으로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던 손흥민이 선발 출전하며 기대를 모았다.

전반 초반은 팽팽한 흐름 속에 조심스러운 경기가 이어졌다. 전반 19분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왼발 슈팅을 한 것이 이날 경기 첫 슈팅이었다.

한국은 전반 26분 김문환이 후방에서 연결한 공을 손흥민이 잡아 왼쪽 측면을 쇄도하면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전반 34분 한국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김문환의 땅볼 크로스를 황의조가 골문 정면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를 살짝 넘어가 탄식을 자아냈다.

전반 39분 황인범은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이 슈팅도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위기도 있었다. 우루과이는 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발베르데의 크로스를 디에고 고딘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대 왼쪽 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만수르 가문, 세계 최고 갑부 가족 등극…미국 월마트 가문 제쳐
  • 울산서 곰 3마리 탈출…사육농장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900,000
    • +1.55%
    • 이더리움
    • 1,703,000
    • +3.21%
    • 비트코인 캐시
    • 149,000
    • +1.85%
    • 리플
    • 525.1
    • +2.26%
    • 솔라나
    • 18,230
    • +0.94%
    • 에이다
    • 418.4
    • +0.82%
    • 이오스
    • 1,329
    • +0.83%
    • 트론
    • 72.45
    • +1.88%
    • 스텔라루멘
    • 113.8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700
    • +3.75%
    • 체인링크
    • 9,310
    • +1.2%
    • 샌드박스
    • 788.3
    • +1.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