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입력 2022-10-07 17: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주 발사체 관련 기술 이전·설비 구축·실증 기회 확보"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6월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6월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7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서 입찰 공고한 ‘한국형발사체(누리호) 고도화 사업 발사체 총괄 주관 제작’ 사업에서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누리호 고도화사업은 누리호 반복 발사 및 기술 이전을 통해 민간 체계종합 기업을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뉴스페이스’로 통칭하는 민간 주도 우주개발에 힘을 싣고 국내 발사체 사업 생태계를 조성을 목표로 한다.

체계종합 기업으로 최종 선정된 기업은 항우연과 함께 2027년까지 누리호 3기 제작 및 4회 반복 발사를 수행하게 된다. 설계에서부터 제작·조립·발사 운용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인 발사체 기술을 이전받고 체계종합 역량과 실증 기회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게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의 설명이다.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의 심장’이라 불리는 75톤급, 7톤급 엔진을 비롯해 추진기관 공급계, 자세제어시스템 등 핵심 시스템 개발과 나로우주센터의 주요 시험 설비 구축에 참여해 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사업으로 체계종합역량을 확보하면 향후 우주 발사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민간 우주 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 초 항우연과 공동으로 소형 발사체의 체계 개념 설계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현재는 발사체의 두뇌에 해당하는 ‘발사체 통합 에비오닉스’(발사체 전자장비 및 시스템) 개발에도 참여하고 있다. 향후 차세대발사체 개발 사업에도 참여해 정부와 함께 상업용 대형급 발사체를 개발하는 한편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발사체를 개발해 나가기로 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누리호 고도화 사업을 위해 전담 조직과 인원을 대규모 투입해 1년여간 치밀히 준비해 왔다”며 “20년 넘게 독자 발사체 개발에 참여해 온 실적과 국내 1위 방산 그룹으로서 확보한 체계 종합 역량, 우주사업 비전 및 투자 전략을 명확히 제안한 것이 좋은 결과로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9,000
    • +0.27%
    • 이더리움
    • 1,728,000
    • +1.05%
    • 비트코인 캐시
    • 149,200
    • +1.5%
    • 리플
    • 526.8
    • +1.39%
    • 솔라나
    • 18,330
    • +1.33%
    • 에이다
    • 427.5
    • +1.47%
    • 이오스
    • 1,258
    • +0.88%
    • 트론
    • 72.41
    • -0.25%
    • 스텔라루멘
    • 117.7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00
    • -0.09%
    • 체인링크
    • 10,070
    • -1.08%
    • 샌드박스
    • 794.6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