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입력 2022-10-06 21: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프로골퍼 박결. (출처=박결SNS)
▲프로골퍼 박결. (출처=박결SNS)

프로골퍼 박결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입을 열었다.

6일 박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이가 없다”라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생기다니”라는 글로 심경을 전했다.

앞서 한 잡지사는 연기와 노래, 춤 실력을 겸비한 톱스타 A씨가 골프선수 B양과 동거 중이며 A씨의 아내 C씨 또한 이를 알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

해당 글은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고 누리꾼들은 A씨의 유력 인물로 비와 조정석 등을 꼽았다. B양에는 골퍼 박결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루머가 확산 되자 비와 조정석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특히 비는 “보도 매체에 확인한 결과 해당 인물은 비가 아니라는 것을 확답 받았다”라고 밝혔고 조정석 역시 “일면식도 없다”라고 황당함을 드러냈다.

박결 역시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어이가 없다. 몇 년 전에 스폰서 행사에서 본 게 다이고 번호도 모른다”라며 “나쁜 사람들. 닮지는 않았지만, 비교해줘서 고마웠는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생기다니”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5,000
    • +0.1%
    • 이더리움
    • 1,727,000
    • +0.99%
    • 비트코인 캐시
    • 149,200
    • +1.08%
    • 리플
    • 525
    • +0.5%
    • 솔라나
    • 18,280
    • +1.11%
    • 에이다
    • 426.9
    • +1.14%
    • 이오스
    • 1,256
    • +0.48%
    • 트론
    • 72.42
    • -0.69%
    • 스텔라루멘
    • 117.8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50
    • -0.18%
    • 체인링크
    • 10,020
    • -2.15%
    • 샌드박스
    • 795.9
    • +0.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