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입력 2022-10-06 21: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프로골퍼 박결. (출처=박결SNS)
▲프로골퍼 박결. (출처=박결SNS)

프로골퍼 박결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입을 열었다.

6일 박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이가 없다”라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생기다니”라는 글로 심경을 전했다.

앞서 한 잡지사는 연기와 노래, 춤 실력을 겸비한 톱스타 A씨가 골프선수 B양과 동거 중이며 A씨의 아내 C씨 또한 이를 알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

해당 글은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고 누리꾼들은 A씨의 유력 인물로 비와 조정석 등을 꼽았다. B양에는 골퍼 박결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루머가 확산 되자 비와 조정석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특히 비는 “보도 매체에 확인한 결과 해당 인물은 비가 아니라는 것을 확답 받았다”라고 밝혔고 조정석 역시 “일면식도 없다”라고 황당함을 드러냈다.

박결 역시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어이가 없다. 몇 년 전에 스폰서 행사에서 본 게 다이고 번호도 모른다”라며 “나쁜 사람들. 닮지는 않았지만, 비교해줘서 고마웠는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생기다니”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사적인 GTX 첫 시승 기회”…국토부, GTX 국민참여단 모집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65,000
    • +0.24%
    • 이더리움
    • 2,104,000
    • +0.86%
    • 비트코인 캐시
    • 174,000
    • +0.75%
    • 리플
    • 517.6
    • +0.33%
    • 솔라나
    • 30,750
    • -0.32%
    • 에이다
    • 504.1
    • -0.06%
    • 이오스
    • 1,391
    • +0.22%
    • 트론
    • 81.93
    • +2.43%
    • 스텔라루멘
    • 117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50
    • +0.18%
    • 체인링크
    • 9,100
    • +0.11%
    • 샌드박스
    • 974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