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영식, 양다리 걸치다 갑자기 영숙 앞에서 오열…송해나 “저 오빠 뭐야” 황당

입력 2022-10-06 10: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 10기가 혼돈에 빠졌다.

5일 방송된 ENA PLAY·SBS Plus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솔로나라 10번지’의 복잡한 러브라인이 그려졌다.

랜덤 데이트와 슈퍼 데이트권 미션을 마친 3일 차 밤, 로맨스 지각변동 조짐이 포착되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영자는 “영철이 다른 사람과도 대화해보고 싶어 한다”는 말을 전해 듣고 영철을 불러냈다. 영철은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소외 받는 느낌도 있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도 알아 가고, 영자를 향해 커가는 마음도 알리고 싶다고 했다”고 해명했지만, 영자는 “저 신경 쓰지 말고 그냥 알아가고 싶으면 알아가라. 제가 이래라저래라할 문제가 아니다”고 한 뒤 차갑게 돌아섰다.

이후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상처받지 않기 위해 저 자신을 지켜야 한다”며 울컥했고, 영철은 “영자님이 (이인삼각 게임을 하며) 영식님과 포옹하는 걸 봤다. 제 기준에선 놀랄 일인데, 영자님 기준에서는 제가 잘못한 것이지 않냐”고 서로 다른 생각으로 오해가 쌓이고 있음을 밝힌 뒤 “(이곳에서) 솔로로 나가야 할 것 같다”며 허탈하게 웃었다.

영호는 현숙을 불러 “슈퍼 데이트권을 따면 현숙님과 데이트하려고 진짜 열심히 했다. 저한테 슈퍼 데이트권을 써주셨으면 좋겠다”고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하지만 현숙은 영숙과 대화하는 영철에게 다가가 “나중에 저 좀 보자”고 단둘만의 대화를 예약했다. 그러다 현숙은 다시 영식과 마주쳐 단둘이 대화했다. 이때 현숙은 “영철에게 한 번 가볼까”라는 속내를 털어놨고, 영식은 “왜 지금 그런 이상한 순애보를 하고 있냐. 난 너랑 한번 데이트해보고 싶다. (슈퍼 데이트권) 나한테 써”라고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송해나는 “저 오빠 대체 뭐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이후 현숙은 영철을 만나 “영철님한테 (슈퍼 데이트권을) 사용하고 싶은데, 영자님한테 갈 거라고 하면 안 쓰고 싶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영철이 “영자님이 지금 화가 많이 나 있다”며 현 상황을 알리자, 현숙은 “전 영철님한테 진심”이라고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영철은 확실하게 말하겠다면서도 말을 계속 돌렸고, 오랜 대화 끝에야 “데이트권 한번 써달라”고 요청했다. 대화를 마친 현숙은 숙소로 돌아와 영숙에게 “영철님의 화법은 집중해서 들어야 하는데 지금은 듣지만 (밖에서도) 이게 될까. 고구마 먹은 느낌이 난다. ‘데이트권 써주세요’라는 말 듣기까지 두 시간이 걸렸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옥순과 영식은 족욕 데이트로 호감도를 높여갔다. 두 사람은 손 크기를 비교하며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했고, 아이 면접교섭권 등 공통의 고민을 나눴다. 영식은 “우리가 돌싱이고 양육자지만 그대는 명확히 나의 여자고, 나는 그대의 명확한 남자”라며 둘만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어필했다. 옥순은 “난 거의 아이와 붙어 있어서 남자, 여자로서의 데이트를 할 일이 드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영식은 “현실의 벽이 있을 수 있지만, 그대하고 정말 최대한으로 해보려고 한다. 미안하지만 내가 너무 괜찮아”라고 자신감을 내비치며 “그냥 가보는 거야. 인생 걸어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 할 수 있을까?’라고 나한테 물음을 던지게 된다”고 혼란스러워했다.

다음 날 아침, 정숙은 ‘내가 당신에게 달려갈 테니까 조금만 천천히 마음의 문을 열어달라’던 영수의 말을 솔로녀들에게 전하면서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그는 “나를 리드해줄 수 있을 것 같고, 내가 따라가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감격했다. 영자는 영철을 찾아가 “제가 (어제) 절 신경 쓰지 말라고 한 건 영철님이 남을 많이 배려하는 편인 것 같아서 여기서만큼은 본인을 좀 더 배려하라는 뜻”이라고 설명하며 영철의 마음을 풀어줬다. 이어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철님을 좋아하지만, 부담을 주고 싶진 않다. 그 사람이 여기서 지내는 동안 불편해하지 않게 제 마음을 숨기는 것도 하나의 제 표현”이라는 진심을 드러냈다.

정숙과 슈퍼 데이트에 나선 영수는 솔로나라 요리 담당 정숙을 대신해 밤새 김치찌개를 끓여두는 다정함으로 모두를 감동케 했다. 영수는 정숙과 식당으로 이동해 “전 한 여자만 본다. 마음이 예뻐야 여자지. 날 지켜보면 알 것”이라고 어필했다.

현숙과 데이트에 돌입한 영철은 조수석에 햇빛 가리개까지 설치해주는 다정한 모습으로 감동을 안겼다. 현숙은 “영철님은 밖에 나가도 똑같을 것 같다. 어제 제가 영철님 말을 귀 기울여 들었다. 영철님이 마음의 말을 다 할 때까지 기다려줘야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현숙은 영철과 핑크빛 데이트를 마친 뒤 상철과 대화를 하다 “감동적이다. 말하지 않아도 다 알 것 같다”며 돌연 눈물을 쏟아 MC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여기에 옥순과 현숙 사이를 오락가락하던 영식이 영숙과 대화를 나누다가 “그대 같은 사람을 만나고 싶어서 울었었거든”이라며 오열해 더 큰 혼란을 불러왔다.

한편 ‘나는 솔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출처=ENA PLAY·SBS Plus ‘나는 SOLO’)\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대통령, 28일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내년 우주항공청 설립
  • K-코인 대장주의 상폐…가상자산 시장 전체 신뢰 ‘흔들’
  • 김민재, 이틀 연속 훈련 불참…'종아리 통증' 가나전 가능할까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잃고 복수심 활활…시청률도 고공행진 '최고 18.4%'
  • 내일‧모레 강하고 많은 비…이후 체감온도 영하 20도 ‘맹추위’
  • 정부-화물연대 28일 첫 교섭…안전운임제 일몰·품목 확대 두고 난항 예고
  •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로봇”…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응용한 로봇 공개
  •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기장 등 5명 사망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86,000
    • -0.29%
    • 이더리움
    • 1,663,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154,600
    • -1.21%
    • 리플
    • 547.4
    • -1.93%
    • 위믹스
    • 613.6
    • +1.24%
    • 에이다
    • 436.1
    • -0.64%
    • 이오스
    • 1,282
    • +0%
    • 트론
    • 73.27
    • -0.16%
    • 스텔라루멘
    • 123.4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0.09%
    • 체인링크
    • 9,815
    • +4.19%
    • 샌드박스
    • 794.9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