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올해 노벨 화학상 영예, ‘생체직교 클릭 화학’ 공헌 버토지·멜달·샤플리스

입력 2022-10-05 19:14 수정 2022-10-05 20: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샤플리스, 2001년 이어 두 번째로 수상

▲올해 노벨 화학상 수상자. 왼쪽부터 캐롤린 베르토지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모르텐 멜달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 미국 스크립스리서치 소속의 K. 배리 샤플리스 석좌교수.  출처 노벨위원회 웹사이트
▲올해 노벨 화학상 수상자. 왼쪽부터 캐롤린 베르토지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모르텐 멜달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 미국 스크립스리서치 소속의 K. 배리 샤플리스 석좌교수. 출처 노벨위원회 웹사이트

올해 노벨 화학상의 영예는 ‘생체직교 클릭 화학’ 분야에 공헌한 3명의 과학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캐럴린 R. 버토지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모르텐 멜달 덴마크 코펜하겐대 교수와 미국 스크립스리서치의 K.배리 샤플리스 석좌교수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샤플리스와 멜달은 분자 빌딩 블록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결합하는 ‘클릭 화학’의 기초를 마련했으며 베르토지는 클릭 화학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려 살아있는 유기체에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멜달과 샤플리스는 각각 현재 클릭 화학의 최고 보석인 ‘구리 촉매 아지드-알킨 고리첨가반응’을 발표했으며 이 화학 반응은 의약품 개발과 DNA 매핑에 적합한 물질 생성 등에 활용된다”며 “버토지는 살아있는 유기체 내부에서 작동하는 클릭 반응을 개발해 클릭 화학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샤플리스 교수는 2001년 선택적 산화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키랄 촉매를 개발해 심장병과 파킨슨병 등 치료제 개발에 이바지한 점을 인정받아 화학상을 수상, 두 번째로 노벨상을 받는 영예를 누리게 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75,000
    • +0.06%
    • 이더리움
    • 1,661,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54,400
    • -0.77%
    • 리플
    • 546.2
    • -1.74%
    • 위믹스
    • 599.1
    • +20.64%
    • 에이다
    • 432.6
    • -0.35%
    • 이오스
    • 1,269
    • -1.32%
    • 트론
    • 72.65
    • +0.08%
    • 스텔라루멘
    • 121.4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27%
    • 체인링크
    • 9,845
    • +4.4%
    • 샌드박스
    • 772.9
    • -0.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