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수사본부장 “이준석 추가소환, 종합 검토해 결정”

입력 2022-10-04 21: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고이란 기자 photoeran@)
▲ (고이란 기자 photoeran@)

경찰이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한 증거인멸 및 무고 혐의로 수사 중인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소환 가능성을 내비쳤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전 대표의 추가 소환은 서울경찰청이 수사 사항을 종합 검토해 결정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수사 과정에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이 전 대표를 추가로 부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2013년 두 차례 성 상납을 비롯해 2015년까지 각종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17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1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사흘 뒤인 20일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공소시효가 임박한 알선수재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불송치 결정했다.

다만 경찰은 이 전 대표가 김철근 전 당 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과 김 대표 측 변호인인 강신업 변호사가 이 전 대표를 무고죄로 고발한 사건은 계속 수사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수백 마리 새 떼가 울었다” 튀르키예 지진 전 일어난 현상…지진 예측은 가능할까
  • 가스비 폭등은 문재인 정부 탓?...여야 '에너지 값 인상 논쟁' [영상]
  • 삼성 ‘도쿄선언’ 40년…‘백척간두’ 극복할 이재용 式 전략은?
  • 대지진에 ‘유럽 길’ 막히나… 튀르키예 수출액만 10조원
  • 오세훈, 큰불 났던 구룡마을 100% 공공개발…3600가구 대단지로
  • 이승기♥이다인 결혼 발표…4월 7일 결혼식
  • 외환 시장 빗장 푼 한국...'안정성과 흥행' 두 토끼 사냥
  • “안전진단 완화·면제에 용적률 파격 상향”…국토부, '1기 신도시 특별법'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63,000
    • +0.49%
    • 이더리움
    • 2,089,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169,800
    • +0.3%
    • 리플
    • 505.1
    • +0.06%
    • 솔라나
    • 29,670
    • +0.44%
    • 에이다
    • 494.7
    • -0.36%
    • 이오스
    • 1,375
    • +0.36%
    • 트론
    • 82.09
    • +1.76%
    • 스텔라루멘
    • 115.1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500
    • -1%
    • 체인링크
    • 8,945
    • +1.07%
    • 샌드박스
    • 917.5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