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한국전자전 참가해 미래형 훈련체계 공개

입력 2022-10-04 17: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수리온, KT-1 등 6축 모션플랫폼을 적용한 VR조종훈련장비 등 전시

▲6축 모션플랫폼곤 조종반력장치가 적용된 수리온(KUH-1) VR조종훈련장치 (사진제공=한국항공우주산업)
▲6축 모션플랫폼곤 조종반력장치가 적용된 수리온(KUH-1) VR조종훈련장치 (사진제공=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4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한국전자전(KES 2022)’에 참가했다.

한국전자전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메타버스 등 전자IT기반 혁신제품과 첨단기술을 선보이는 국내 최고 전자IT 융합제품 전시회다. 올해는 450여 개사(1200 부스)가 참가하고 영국, 폴란드 등 17개국 해외바이어도 참관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KAI는 한국전자전과 동시 개최되는 제2회 메타버스코리아(Metaverse Korea)에 참가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VR조종훈련장비와 교육컨텐츠 등 미래형 훈련체계를 선보였다.

이번에 최초 공개된 수리온(KUH-1)과 KT-1 기본훈련기 VR조종훈련장비는 자체 개발한 6축 모션플랫폼과 조종반력장치를 적용했다.

6축 모션플랫폼은 항공기가 지닌 상하·전후·좌우의 물리적 움직임을 실감나게 구현해 실제와 같은 훈련 효과를 제공하고, 조종반력장치는 실제 조종사가 비행 시 느끼는 비행저항력과 반동을 표현해 높은 몰입이 가능하다.

특히, 수리온(KUH-1) VR조종훈련장비는 조종석과 후방 객실의 동작을 연동시켜 별도의 모션 의자에 착석한 참관객도 훈련장비 조종에 따른 객실 움직임 체험이 가능하다.

또한, 소형무장헬기(LAH)의 비행 준비과정과 유압 장비 장착, 항공기의 기름을 빼는 배유작업 등 정비 상황을 가상공간에 구현해 체험형 학습을 진행할 수 있는 VR교육컨텐츠도 전시됐다.

훈련체계 사업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미래형 훈련체계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훈련할 수 있어 적은 비용으로도 높은 교육훈련 효과가 특징이다.

KAI는 향후 5년간 300억 원 규모로 성장이 기대되는 국내 시뮬레이터 영상시스템 시장에서 절반의 시장점유율 확보하고, 1조 원 규모의 해외 시장에도 수출 패키지 사업을 통해 진출해나갈 방침이다.

한창헌 KAI 미래사업부문장은 “최근 미래형 훈련체계에 대한 국내외 고객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항공은 물론 비항공 분야로도 사업을 확대해 수준 높은 훈련체계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KAI는 항공우주분야의 첨단기술 주도권을 확보를 위해 R&D(연구·개발) 조직을 보강해 향후 5년간에 걸쳐 1조5000억 원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해 우수인력을 양성하고 첨단의 방산기업 기술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산엑스포 기업이 뛴다⑧] 박람회로 박람회 홍보…HD현대, 국제행사마다 '부산 붐업'
  • STO 상폐? 시총 700억 ‘랠리’ 사실상 러그풀…국내 투자자 피해 우려
  • 작년 경상수지 11년만에 최저… 전년 대비 3분의 1토막
  • 파월 “디스인플레이션 시작했다, 하지만…”
  • 홍준표 “이래서 안철수가 초딩…과욕 부리면 안 돼”
  • 한화 신인 김서현, SNS 부적절 게시글 확인…"징계 확정"
  • “수백 마리 새 떼가 울었다” 튀르키예 지진 전 일어난 현상…지진 예측은 가능할까
  • 가스비 폭등은 문재인 정부 탓?...여야 '에너지 값 인상 논쟁' [영상]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11:5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91,000
    • +0.79%
    • 이더리움
    • 2,121,000
    • +2.12%
    • 비트코인 캐시
    • 171,300
    • +1.24%
    • 리플
    • 508
    • +0.95%
    • 솔라나
    • 30,160
    • +2.59%
    • 에이다
    • 503.7
    • +2.09%
    • 이오스
    • 1,414
    • +3.89%
    • 트론
    • 83.64
    • +2.68%
    • 스텔라루멘
    • 116.3
    • +1.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1.1%
    • 체인링크
    • 9,100
    • +3%
    • 샌드박스
    • 1,128
    • +24.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