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점령지 합병 선언 하루 만에 동부 요충지 리만서 철수

입력 2022-10-02 15: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돈바스 지역서 남북 공급 라인 차단에 매우 중요

▲우크라이나 동부 요충지 리만의 한 관청 앞에서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점령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리만/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동부 요충지 리만의 한 관청 앞에서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점령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리만/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점령지 합병을 선언하고 모든 군사적 수단을 동원해 이를 방어하겠다고 맹세한 지 하루도 채 되지 않은 1일(현지시간) 동부 요충지인 리만에서 철수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군이 도시에 가까워지면서 ‘포위 위협’을 피하고자 더 유리한 고지로 물러났다”고 밝혔다.

리만은 루한스크주 북부 핵심 도시인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로 향하는 길목에 있는 교통 요충지다. 러시아 군사작전의 핵심 무대인 리만을 잃은 것은 전날 우크라이나의 4개 지방을 자국 영토라고 주장한 푸틴 대통령에게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FT는 설명했다.

리만을 점령한 것은 도네츠크와 이웃 루한스크로 구성된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군의 남북 공급 라인을 차단하려는 목적에 부합하며 이는 우크라이나 반격에 매우 중요한다.

우크라이나 군도 이날 트위터에 “공습 부대가 리만에 진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군이 도시를 포위하면서 리만에 주둔한 러시아군이 몇 명이나 철수했는지는 아직 확실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전날에는 약 5500명 러시아군이 리만에 주둔하고 있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비서실장인 안드리 예르막은 군인들이 도시 입구에 우크라이나 국기를 걸고 있는 장면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 행보…“핵전쟁억제력 강화”
  • 하루 6시간도 못자는 학생...중1학년 9.5%·고3은 50.5%
  • 대만 지방선거, 야당 국민당 승리…타이베이 시장에 장제스 증손자 장완안
  • 화물연대 파업에 항만 물류 80%↓…정부 "업무개시 명령 발동 준비 마쳐"
  • ‘2022 MMA’ 임영웅, 5관왕 달성…올해의 앨범·아티스트 ‘대상 2관왕’
  • 메시가 아르헨 구했다…멕시코 2-0 완파 ‘기사회생’
  • 이란 대표팀, 귀국 후 사형 가능성 나와…경기 전 '국가 제창' 거부 이유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24,000
    • -0.34%
    • 이더리움
    • 1,671,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155,300
    • -1.65%
    • 리플
    • 549.5
    • -2.41%
    • 위믹스
    • 678.6
    • +25.87%
    • 에이다
    • 434
    • -0.91%
    • 이오스
    • 1,291
    • +0.31%
    • 트론
    • 73.01
    • -0.04%
    • 스텔라루멘
    • 122.3
    • -0.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200
    • -0.18%
    • 체인링크
    • 9,845
    • +3.91%
    • 샌드박스
    • 788.5
    • +0.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