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 점령지 4곳 합병조약 체결

입력 2022-09-29 20: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의 실외 투표소에서 주민들이 러시아 귀속 여부를 묻는 투표에 참가하기 위해 줄지어 있다.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의 실외 투표소에서 주민들이 러시아 귀속 여부를 묻는 투표에 참가하기 위해 줄지어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가 주민투표를 통해 영토의 러시아 편입을 결정한 우크라이나 4개 점령지에 대한 영토합병 조약식을 오는 30일(현지시간) 체결한다.

이날 로이터, 타스 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크렘린궁 대변인은 “새로운 영토를 러시아로 합병하는 조약 체결식이 30일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약 체결식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참석한다. 푸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발언을 하지만, 이는 의회 연설이 아닌 다른 형식으로서 분량이 상당할 것이라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크렘린궁 대변인은 “의회 연설과 이번 발언은 다른 형식이어서 구별돼야 한다"며 "의회 연설은 추후 열릴 예정으로, 적절한 때 공지하겠다”고 했다. 이번 조약 체결이 의회 검토 이전에 진행되는 데 대해서는 “어떤 경우든 (조약) 서명이 먼저”라고 답했다.

푸틴 대통령은 크렘린궁에서 4개 점령지 행정부 수반과도 만나기로 했다.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에서 독립을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수반 데니스 푸실린, 동부 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주에서 독립을 선포한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수장 레오니트 파센치크, 남부 자포리자주 친러시아 행정부 수반 예브게니 발리츠키, 남부 헤르손주 친러시아 행정부 수반 블라디미르 살도는 전날 밤부터 이날 사이 모두 모스크바에 집결한 상태다.

러시아 의회에도 이번 체결식에 대한 초청장이 공식 배포됐다. 지난 27일 우크라이나 내 4개 러시아 점령지에서는 영토의 러시아 편입을 묻는 닷새간의 주민투표가 마무리됐으며, 개표 결과 지역별로 87~99%의 압도적 찬성률로 영토 편입 안이 가결됐다.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이를 ‘가짜 투표’로 규정하고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는 자국 법률에 따라 이들 지역의 영토 편입 절차를 밟고 있다. 이번 점령지 합병을 위한 조약이 맺어지면 이후 상·하원 비준 동의, 대통령 최종 서명 등 과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23,000
    • +0.33%
    • 이더리움
    • 2,003,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172,200
    • +1.95%
    • 리플
    • 516.6
    • -0.08%
    • 솔라나
    • 30,180
    • -1.73%
    • 에이다
    • 487.2
    • -0.37%
    • 이오스
    • 1,385
    • -0.5%
    • 트론
    • 79.52
    • +0%
    • 스텔라루멘
    • 116.9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45%
    • 체인링크
    • 9,160
    • -1.66%
    • 샌드박스
    • 923.9
    • -3.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