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 50대 단역 배우, 성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극단 ‘중징계’

입력 2022-09-28 16: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에 출연한 50대 배우가 20대 극단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8일 채널A에 따르면 50대 배우 A 씨는 지난 4월 소속 극단 직원들과 회식 후 피해자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지난 9일 공개된 넷플릭스 ‘수리남’에도 단역으로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사건 직후 세종문화회관 고충상담실을 통해 피해 사실을 신고했고, 경찰에 강제 추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서울종로경찰서는 A 씨를 불러 조사한 뒤 지난 6월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세종문화회관도 자체 조사를 거쳐 지난 7월 인사위원회를 열고 A 씨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면직 해임 처분을 내렸다. A 씨는 재심을 청구했지만, 세종문화회관은 지난달 재심 인사위원회에서도 해임 결정을 유지했다.

세종문화회관은 “적법한 절차와 피해자 입장을 고려해 처리가 종료됐다”고 밝혔다. 서울시 역시 “사건을 보고 받았으며 수사기관 결과를 지켜보는 중”이라고 전했다.

반면 A 씨는 채널A를 통해 “피해자 손을 잡은 적은 있으나 성추행을 한 적은 없다”며 “검찰 조사를 통해 소명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1:0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64,000
    • -0.52%
    • 이더리움
    • 2,107,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167,900
    • -2.33%
    • 리플
    • 505.8
    • -0.39%
    • 솔라나
    • 29,500
    • -2.45%
    • 에이다
    • 499.8
    • -1.01%
    • 이오스
    • 1,387
    • -1.63%
    • 트론
    • 85.23
    • +2.07%
    • 스텔라루멘
    • 115.7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50
    • -0.64%
    • 체인링크
    • 9,165
    • +0.71%
    • 샌드박스
    • 1,074
    • -5.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