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단체 마약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경찰,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22-09-28 07: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출처=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서울 노원경찰서는 28일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올해 4월부터 강남 일대에서 지인들과 호텔을 빌려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는다.

경찰은 26일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오후 8시께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영장을 집행했다. 그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

경찰은 별건의 마약 피의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행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1,000
    • +0.07%
    • 이더리움
    • 1,709,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150,500
    • +1.62%
    • 리플
    • 532.3
    • +1.95%
    • 솔라나
    • 18,220
    • +0.39%
    • 에이다
    • 436.2
    • +2.37%
    • 이오스
    • 1,258
    • -0.16%
    • 트론
    • 72.58
    • -0.56%
    • 스텔라루멘
    • 117.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50
    • +0%
    • 체인링크
    • 9,950
    • -2.26%
    • 샌드박스
    • 794.1
    • -1.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