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허리케인 ‘이언’ 북상에 상승...WTI 2.3%↑

입력 2022-09-28 07: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셰브런·BP, 허리케인 대비해 멕시코만 일대 일부 생산 중단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는 27일(현지시간) 상승했다. 허리케인 '이언(Ian)'이 북상한 영향으로 멕시코만 일대 원유 생산업체들의 가동이 중단되면서 3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79달러(2.3%) 상승한 배럴당 78.50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1월물 브렌트유는 2.21달러(2.6%) 오른 배럴당 86.27달러로 집계됐다.

허리케인 이언은 현재 3등급으로 쿠바 서쪽 부근에 상륙했으며 플로리다 서쪽 해안 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셰브런과 BP는 전날 허리케인에 대비하기 위해 멕시코만 일대 일부 생산 시설의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현재 허리케인 폭풍에 대비해 걸프 지역의 석유 생산 시설의 11%, 천연가스 생산의 8.56%가 폐쇄됐다.

달러화 가치 강세가 장중 다소 주춤해진 것도 유가 반등을 뒷받침한 요소로 꼽힌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ICE 달러지수는 113.312까지 하락했다. 이는 2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날보다 0.7% 하락한 수준이다. 다만 달러지수는 다시 114 수준을 회복한 상태다.

최근 유가 하락으로 인해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산유국들이 오는 10월 5일 예정된 산유국 회의에서 유가 하락을 떠받치기 위해 감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유가를 지지했다.

워런 패터슨 ING 원자재 전략 대표는 "OPEC+가 유가 내림세에 점점 불안해할 것 같다"라며 "따라서 시장을 지지하기 위해 OPEC+가 공급 축소를 발표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1,000
    • -0.04%
    • 이더리움
    • 1,709,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150,200
    • +1.42%
    • 리플
    • 530.2
    • +1.43%
    • 솔라나
    • 18,150
    • -0.82%
    • 에이다
    • 432.9
    • +1.67%
    • 이오스
    • 1,256
    • -0.16%
    • 트론
    • 72.61
    • -0.49%
    • 스텔라루멘
    • 117.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00
    • +0%
    • 체인링크
    • 9,990
    • -2.73%
    • 샌드박스
    • 795.8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