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지옥’ 무기력증 아내, 남편 가정폭력 고백…“임신 중 무방비로 맞아”

입력 2022-09-27 09: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출처=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 전혀 다른 성향으로 갈등을 빚는 부부가 등장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는 결혼 5년 차 부부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남편은 “아내가 육아가 힘들다고 해서 (출연했다). 아내가 안 힘들다고 하는 건 하나도 없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아내 역시 “감옥에서 아이를 키우는 기분”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어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아내는 무기력한 모습으로 의아함을 자아냈다. 그는 일터에 있는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아이들 하원을 도와 달라고 했다. 남편은 자주 있는 일이라며 “무조건 자기는 못 한다고 한다. 안 할 궁리만 하더라”고 답답해했다.

아내는 “첫 아이 낳고 둘째를 바로 가져서 체력이 바닥났는데 그게 회복이 안 된다”며 “당연히 하원이 걱정된다. 밖에 있는 두 아이를 무사히 집으로 데려만 오면 되는데, 혼자서 돌본다는 게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부담스럽다”고 고백했다.

아내는 아이들 식사를 준비하는 것도 힘들어했다. 5살인 큰아이는 아침에 이어 저녁도 우유로 때웠다. 4살인 둘째는 즉석밥 반 공기를 덜어 식사를 해결했다. 맨밥만 먹는 아이의 모습에 모두가 안타까워했다. 아내는 아이들과 함께 있다가도 쏟아지는 잠을 참기 힘들어했다. 아내는 우울증 약을 처방받고 지속적으로 복용 중이라고 밝혔다.

아내는 “(남편이) 딱 결혼하고 같이 살자마자 변했다. 을에서 갑자기 갑이 됐다. ‘넌 이제 잡은 물고기야’, 약간 보복심리 같았다”며 “제가 연애할 때 많이 튕기고 남편 속을 많이 썩였다”고 솔직히 알렸다.

남편은 “그 와중에 임신이 됐다. 결혼은 아닌 것 같아서 도망가려 했다”며 “(아이를) 안 낳으려 했는데 결론적으로 결혼은 잘했다고 생각하지만, 그 당시에는 너무 싫었다. ‘될 대로 돼라’ 하면서 결혼했다. ‘다 같이 멸망하자, 모르겠다’ 하고 결혼한 것”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아내는 “결혼 초에 저를 싫어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감옥에서 아이 키우는 기분이었다”며 “아이 낳아줘서 고마워하는 게 아니라 ‘네가 알아서 해’ 이랬던 시간이 길었다. 내가 연애할 때 잘했으면 남편이 첫째 아이한테 잘했을까 싶다”고 눈물을 훔쳤다.

▲(출처=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출처=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아내는 언어 발달 센터에서 큰 아이의 분석 결과를 듣고 서럽게 울었다. 48개월 아이의 언어 발달 수준이 11개월이라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온 것. 이 모습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일단 자폐 스펙트럼은 아니다. 청각적 주의력이 너무 많이 떨어지는 아이”라고 분석하며 주의력을 동원하기 위한 환기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내에 대한 조언도 이어갔다. 오은영 박사는 “졸린 게 우울증약 때문은 아닌 것 같고, 뇌 각성을 유지하는 데 원래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며 “주의 집중력이 원래 좀 부족한데 이런 사람들은 본인이 좋아하는 건 잘 기억하고 집중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내를 향해 “치료받아야 한다. 혼자 노력으로 해결하는 게 아니라 의학적 도움을 받아야 한다. 남편은 이걸 잘 이해해줘야 한다”며 “이 부분의 개선은 첫째 아이의 성장과도 직결돼 있다. 둘이 좀 닮은 것 같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아내는 남편의 가정 폭력을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임신 6개월 당시를 회상하며 “남편이 바로 미안하다고 사과는 했었다. 이혼은 생각도 못 한 것 같다. 아이가 있으니까 (아이 아빠가) 필요하니까 그냥 같이 살았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웨딩 촬영 전날이었는데 남편이 술 먹고 늦게 들어왔다”라며 “제가 얼음물을 뿌렸고, 남편을 추궁했었다. 임신 6개월이면 배가 많이 나온 상태였는데 무방비로 폭행당했다. 얼굴에 멍이 생겼다. 이미 그때는 심적으로 나 자신을 포기했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은영 박사는 “누가 누구를 때릴 수 있는 권리는 없다. 가정 폭력은 단 한 번도, 절대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편은 “제 잘못이니까 당연히 진심으로 사과했다”면서도 “잘못한 걸 알지만 더 해줄 수 있는 게 없더라. 원하는 걸 얘기하라 해도 어떤 걸 요구하는 게 아니었다. 제가 이 부분은 ‘미안하다’, ‘잘못했다’는 말만 되풀이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답답해했다.

아내는 아직도 남편이 무서울 때가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오은영 박사는 “이런 걸 트라우마라고 한다. 엄청난 충격을 받고 난 다음에 트라우마가 생긴다”며 “그 얘기를 또 하고 또 하고 그 지점으로 계속 돌아간다. 트라우마를 준 사람이 깊게 그걸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아내의 무기력한 성향이 가정 폭력 때문인 것도 있는 것 같다”며 “남편은 진심으로 사과하고, 아내는 남편이 사과하면 사과로 받아들여라. 그게 아내 자신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은영 박사는 두 사람을 안아주며 진심 어린 위로와 응원을 전했다.

한편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출처=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출처=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 9to5mac “애플페이, 이번 주 한국 출시”
  • 서울 올겨울 '첫눈'내렸다…작년보다 19일 지각
  • 무시무시한 출근길…'체감온도 -15도' 전국 한파특보
  • 오늘의 상승종목

  • 11.30 15:2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1,000
    • +1.75%
    • 이더리움
    • 1,721,000
    • +4.49%
    • 비트코인 캐시
    • 152,700
    • -0.2%
    • 리플
    • 544.9
    • +1.64%
    • 솔라나
    • 18,550
    • -0.38%
    • 에이다
    • 425.9
    • +0.4%
    • 이오스
    • 1,270
    • +1.28%
    • 트론
    • 73.22
    • -0.15%
    • 스텔라루멘
    • 121.2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00
    • +0.26%
    • 체인링크
    • 10,120
    • -0.88%
    • 샌드박스
    • 781.2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