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깨톡] '알면서도 당하는' 보이스피싱, 보험으로 보상이 된다고?

입력 2022-09-24 09:00 수정 2022-09-24 19: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보험 깨톡(깨부수자 똑똑하게)'은 어려운 금융을 알기 쉽게 전달해드리는 시리즈입니다. 용어 소개와 개념 이해까지, 매주 다른 주제로 알기 쉽게 풀어드립니다. 1분만 투자해보세요! 나도 모르는 사이 현명한 보험소비자가 될 거에요.

보이스피싱 수법이 날로 진화하면서 사기 피해도 급증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017년 2470억 원에서 작년 7744억 원으로 껑충 뛰었다.

하지만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이 대개 해외를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어 수사와 대응이 쉽지 않다.

보험업계는 보이스피싱 피해로 인한 금전적 피해를 보장하는 상품부터, 금융사고 예방 시스템과 교육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 피해 최소화에 앞장서고 있다.

AXA손해보험은 ‘(무)AXA 올인원종합보험(갱신형)’ 상해 플랜 안에 보이스피싱 손해 특약을 마련해 전화 금융사기 피해 보장을 강화했다. 이 특약은 가입자가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입으면 실제 금전 손해액의 70%를 가입금액 한도 내에서 보장한다. 가입 연령은 18세부터 70세까지다.

삼성화재의 가정종합 보험인 ‘슬기로운 가정생활’에도 ‘전기통신 금융사기’ 특약이 마련돼 있다. 가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손해를 종합적으로 보장한다는 콘셉트의 상품이다. 보이스피싱과 스미싱 등 피해를 경찰에 신고한 후 피해액이 결정되면 실제 사기 손해액에 대해 200만원까지 보상한다.

흥국화재는 NHN페이코와 함께 보이스피싱을 포함한 폭행, 뺑소니 등 일상 속 범죄로 인한 피해를 보장하는 ‘페이코 생활안심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만 15세 이상 페이코 고객이라면 무료로 가입할 수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에 대해 최대 100만원까지 보험금을 지급한다.

캐롯손해보험의 ‘부모님 안심 기프트 보험’은 자녀가 가입한 뒤 부모한테 선물할 수 있는 상품이다. 골절·화상진단비의 기본 담보와 골절·화상수술비, 피싱 해킹 등의 특약 담보로 구성됐다. 보험료는 부모 1명당 1만원(일시납)이며 1년 동안 보장된다.

하나손해보험에는 피싱과 파밍, 스미싱, 메모리 해킹 등을 보장하는 ‘하나 사이버금융범죄보상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만 19부터 만 79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보험가입 금액은 100만·300만·500만·1000만원 중 선택할 수 있다. 보험가입 금액 500만원, 보상 비율 80%를 선택할 경우 보험료는 3410원이다.

한화생명은 앱 안에 보이스피싱 방지 시스템을 도입해 눈길을 끌었다. 고객이 한화생명 앱을 실행하는 순간 ‘악성 앱’ 또는 ‘원격제어 앱 구동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의심되는 앱이 발견되면 고객한테 팝업으로 안내해 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디야커피, 22일부터 커피값 최대 700원 인상…스벅·투썸도 올릴까?
  • 오늘부터 시멘트 운송 미복귀 시 처벌…33개사·455명 현장조사
  • “첫째도 둘째도 기술” 이재용…삼성전자 ‘기술 인재’ 발탁 전진배치
  • 尹대통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건설·K-콘텐츠 주력”
  • BTS 슈가 ‘대취타’ 뮤직비디오 4억 뷰 돌파…1인 2역 빛났다
  • “보고 계시죠?”…‘슛돌이’ 이강인 맹활약에 스승 故 유상철 재조명
  • [영상] 정진석 “중요한 게 민생 살리기인가, 이재명 살리기인가…선 넘지 말라”
  •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올해 마지막 ‘올영세일’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9,000
    • -0.53%
    • 이더리움
    • 1,691,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150,800
    • +1.48%
    • 리플
    • 524.2
    • +0.13%
    • 솔라나
    • 18,630
    • +2.81%
    • 에이다
    • 429.5
    • -0.79%
    • 이오스
    • 1,253
    • +0.89%
    • 트론
    • 71.49
    • +0.13%
    • 스텔라루멘
    • 116.8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50
    • -0.44%
    • 체인링크
    • 9,765
    • -1.06%
    • 샌드박스
    • 838.4
    • +6.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