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셋가 큰 폭 하락…가격 낮은 급매물만 거래

입력 2022-09-23 15: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매매-전세 주간 가격 변동률 (자료제공=부동산R114)
▲서울 매매-전세 주간 가격 변동률 (자료제공=부동산R114)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과 전셋값이 전주 대비 0.05%포인트(p) 이상 큰 폭으로 내렸다. 가격을 낮춘 급매물 중심으로만 거래되면서 가격 하락폭을 키우는 모양새다.

23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R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6% 떨어졌다. 이는 2019년 3월 15일(-0.08%) 이후 주간 최저 수준이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06% 하락했다.

서울은 25개 구 전역에서 4주 연속 상승 없이 하락과 보합을 나타냈다. 도봉구가 전주 대비 0.21% 하락하면서 가장 많이 떨어졌다. 도봉구에 이어 △관악구 -0.13% △송파구 -0.13% △중랑구 -0.13% △강남구 -0.12% △노원구 -0.11% △강서구 -0.07% 순으로 내림세가 가팔랐다.

신도시에서는 △동탄 -0.07% △분당 -0.06% △평촌 -0.04% △산본 -0.04% △파주운정 -0.03% 순으로 떨어졌다. 다만 일산(0.02%)은 올랐다.

경기·인천은 △고양시 -0.21% △인천 -0.13% △부천시 -0.09% △시흥시 -0.06% △안양시 -0.06% △김포시 -0.04% △수원시 -0.04% 순으로 떨어졌다.

전셋값 역시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계약 갱신과 월세 선호로 거래가 부진하면서 전주 대비 0.09% 하락했다. 이는 주간 기준 2019년 3월 1일(-0.11%) 이후 최대 하락 폭이다.

구역별로 송파구가 전주 대비 0.19% 떨어지면서 가장 많이 하락했다. 송파구에 이어 △구로구 -0.18% △관악구 -0.17% △광진구 -0.17% △강남구 -0.14% △도봉구 -0.14% △노원구 -0.13% 순이었다.

경기·인천은 △부천시 -0.25% △고양시 -0.14% △시흥시 -0.13% △인천 -0.11% △안양시 -0.09% △김포시 -0.08% △수원시 -0.08% △안산시-0.07% 순으로 하락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3회 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하면서 우리나라도 빅스텝을 결정할 가능성이 커졌다"며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지는 한 매수심리 회복은 쉽지 않아 보인다. 거래 부재, 가격 하락세가 계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권진영 후크 대표, 술자리에 이승기 불러 노래하라고”…전 매니저의 폭로
  • 도하의 기적 쓴 태극전사들…다음 목표는 ‘2024 카타르 아시안컵’
  • 尹대통령 ‘16강 벤투호’에 “격려의 시간 희망해”…이르면 8일 오찬
  • ‘지지율 상승’ 尹 “타협은 없다…화물연대 이미 내부 균열”
  • 한 총리 “마스크 완전히 벗는 것 검토 중, 1월 말쯤 요건 충족 기대”
  •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665억원 재산분할…SK주식은 특유재산”
  • 젊어지는 삼성…3040 젊은 임원 대거 중용하며 ‘세대교체’
  •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6년…여자가 남자보다 6년 더 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6,000
    • -0.43%
    • 이더리움
    • 1,685,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149,200
    • -2.99%
    • 리플
    • 518.9
    • -0.5%
    • 솔라나
    • 18,890
    • +2.05%
    • 에이다
    • 424.8
    • -1.76%
    • 이오스
    • 1,254
    • -0.24%
    • 트론
    • 70.86
    • -0.44%
    • 스텔라루멘
    • 115.3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50
    • -1.41%
    • 체인링크
    • 9,735
    • -2.16%
    • 샌드박스
    • 821.4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