쌓여가는 전셋집, 떨어지는 전셋값…집주인·세입자 모두 ‘울상’

입력 2022-09-18 16:00 수정 2022-09-18 18: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금리 인상에 대출이자 부담 늘어
서울 전세거래 넉달째 2만건 아래
전세물건 3개월 새 37.9% 급증
전셋값 올 들어 0.89% 떨어져
강남서도 2억~3억 낮춰야 계약

▲서울 시내의 한 부동산에 전·월세 상담 안내문이 붙어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 시내의 한 부동산에 전·월세 상담 안내문이 붙어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 아파트 전세 시장이 멈췄다. 매매가격 하락에 거래절벽이 장기화하면서 전셋값이 지속해서 하락하고 있다. 동시에 금리 인상 영향으로 반전세와 월세 수요가 치솟으면서 전세 거래도 쪼그라들었다. 이 때문에 당장 세입자를 구해야 하는 집주인과 새 세입자를 찾아 전세금을 돌려받아야 하는 세입자 모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18일 본지 취재 결과, 부동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집주인과 세입자의 고민이 쏟아졌다. 전세 계약이 얼어붙어 새 세입자를 구하지 못한 데서 시작된 고민이 대부분이었다.

한 세입자는 “다음 달 전세 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세입자로 집을 새로 매매해 전세 기간 만료 때 전세금을 받아 잔금을 치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 집주인이 8월부터 집을 내놨는데 아직도 소식이 없다. 전세 거래가 안 되는 건 알았지만, 이 정도로 심각할 줄은 몰랐다”고 하소연했다.

한 집주인은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매매 잔금을 치르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최근 30년 넘은 구축 아파트를 매매해 내부 리모델링까지 마쳤다”면서도 “하지만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당장 잔금을 치러야 하는데 어떻게 할지 고민”이라고 했다. 이어 “잔금 지급 날짜가 보름도 안 남았는데 일단 반전세라도 구해서 잔금을 치러야 할지 조언을 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이렇듯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는 매매 못잖은 거래절벽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7월 전세 거래량은 총 1만8055건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1월 1만9767건에 이어 2월 2만1117건까지 치솟았다. 올해 초 매매는 뚝 끊겼지만, 전세 거래는 활발했다. 하지만 한국은행의 계속된 기준금리 인상으로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4%를 웃돌자 전세 거래 역시 5월 2만 건 이하인 1만9138건을 기록했고, 6월에는 1만7478건까지 하락했다.

전세 거래가 줄면서 전세물건 적체 현상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심각하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날 아파트 전세 물량은 석 달 전보다 경기지역은 42.8%, 서울은 37.9% 늘었다. 이는 각각 전세물건 증가율 전국 2위와 3위에 해당한다. 이 기간 서울 지역별 상승률은 관악구(86.5%)와 구로구(84.9%), 마포구(75.9%), 강동구(75.0%) 순으로 늘었다. 반면 강남구(17.17%)와 서초구(13.1%)는 서울 내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적은 전세 물량 상승률을 기록했다.

매물이 쌓인 데다 금리 인상으로 전세 수요마저 줄면서 전셋값은 매주 하락 중이다.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값 동향에 따르면 12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는 지난주보다 0.12%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매주 낙폭을 키워가고 있다. 올해 누적 하락률은 0.89%에 달한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약세는 외곽지역뿐 아니라 핵심지에서도 감지된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전용면적 84㎡형은 5일 전세 신고가 19억 원보다 낮은 16억7000만 원에 전세 계약서를 썼다. 송파구 잠실엘스 전용 84㎡형 역시 7일 신규 계약 기준 보증금 12억3000만 원에 실거래됐다. 신고가 15억5000만 원보다 3억2000만 원 낮은 금액이다. 강남구 압구정 미성 전용 105㎡형 역시 3일 신고가보다 1억8000만 원 저렴한 8억7000만 원에 전세 계약서를 작성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송중기, 결혼+임신 겹경사…“케이티와 오늘 혼인신고“
  • 부동산 한파에 이사도 '뚝'…작년 인구이동 48년 만에 '최저'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16,000
    • +1.34%
    • 이더리움
    • 2,042,000
    • +1.64%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0.7%
    • 리플
    • 514.8
    • -0.33%
    • 솔라나
    • 31,770
    • +4.61%
    • 에이다
    • 488.7
    • +0.35%
    • 이오스
    • 1,388
    • -0.14%
    • 트론
    • 79.04
    • -0.88%
    • 스텔라루멘
    • 117.4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1.27%
    • 체인링크
    • 9,135
    • -1.35%
    • 샌드박스
    • 983.5
    • +5.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