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해 공무원 피살’ 압색 2~3주 더…“실체 규명 문제 없어” 자신감

입력 2022-09-22 16: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검찰청 로고. (뉴시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검찰청 로고. (뉴시스)

검찰의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이 앞으로 2~3주에 걸쳐 추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관련 자료를 확보한 뒤 본격적인 주요 피의자 소환에 나설 전망이다.

검찰 관계자는 22일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추가 소요 시간에 대해 “앞으로 꼬박 2~3주는 더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세종시 대통령 기록관에 대한 2단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지난 1일에는 사건이 있던 시기 작성된 대통령 기록물의 대략적인 정보가 담긴 목록을 확인한 1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후 지난 19일 추가로 영장을 발부받아 실물 자료 확보에 나섰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이 오랜 기간 동안 이어지는 이유에 대해 “적법 절차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하다 보면 조금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일반적으로 대통령기록관에 어떠한 자료가 없다고 해서 그 자료와 관련 증거가 존재하지 않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과 관련해 서해공무원 피살 사건이 탈북어민 강제북송보다 더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이유는 두 사건의 절대적인 기간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은 탈북 어민들이 나포됐을 때부터 강제로 북송시켰을 때까지로 (상대적으로) 기간이 짧고 그 사이에 생산된 문서의 양도 비교적 적다”며 “서해 피격 사건은 해당 공무원이 실종된 순간부터 정부의 입장이 발표된 그 순간까지로 기간이 긴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기간 동안 생산된 문서들을 간단하게 비교해 봐도 (압수수색 대상의 양이) 많을 것”이라며 “사건 자체가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기록물과 관련한 기간이 그렇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사실관계와 실체 규명과 관련해서도 특별한 애로사항이 없다”라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LG엔솔, 북미서 배터리 점유율 2위…SK온·삼성SDI는 4위‥5위
  • 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에 16강 축하 전화…"다칠까 봐 조마조마"
  • 아르헨·네덜란드 카타르 월드컵 8강 안착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1,000
    • +0.03%
    • 이더리움
    • 1,691,000
    • -1.91%
    • 비트코인 캐시
    • 150,000
    • +0.74%
    • 리플
    • 524.3
    • -0.29%
    • 솔라나
    • 18,070
    • -0.99%
    • 에이다
    • 432.7
    • +1.17%
    • 이오스
    • 1,249
    • -0.64%
    • 트론
    • 72.56
    • +0.22%
    • 스텔라루멘
    • 116.8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00
    • +0%
    • 체인링크
    • 9,845
    • -2.14%
    • 샌드박스
    • 783.5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