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상가상’ 골드만삭스, 감원에 애플카드 연체율은 업계 최악

입력 2022-09-13 13: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내주 수백명 해고 준비
팬데믹 기간 멈췄던 성과 평가제 재개
올해 M&A와 IPO 사업 부진 여파
“신용카드 연체율, 서브프라임보다 훨씬 높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1층에 골드만삭스 로고가 보인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1층에 골드만삭스 로고가 보인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업계의 전반적인 침체 분위기 속에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골드만삭스가 대규모 구조조정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르면 다음 주 골드만삭스가 직원 수백 명을 해고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감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기간 중단했던 연례 성과 평가제의 일환”이라며 “골드만삭스는 딜 메이킹(Deal Making)에서 부진에 빠진 후 올해 초 평가제를 부활했다”고 설명했다.

6월 말 기준 골드만삭스의 전체 직원 수는 4만7000명으로, 지난해보다 6000명가량 늘었다. 지난해 인수·합병(M&A)과 기업공개(IPO) 부문이 역대 최대 규모로 성장했던 덕분이다.

하지만 이들 분야가 올해 들어 침체에 빠지면서 골드만삭스를 비롯한 투자은행(IB) 업계는 한파를 겪고 있다. 2분기 골드만삭스의 IB 부문 순이익은 21억4000만 달러(약 3조 원)로 전년 대비 41% 감소했고 전체 주당순이익은 7.73달러로 49% 줄었다.

2분기 실적 발표 당시 데니스 콜먼 골드만삭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인플레이션을 조절하기 위해 경제 환경이 긴축으로 전환했고, 이는 기업 신뢰도와 소비자 경제 활동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골드만삭스는 고용 속도를 늦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골드만삭스는 M&A와 IPO 사업 부진과 더불어 신용대출에서도 문제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JP모건체이스는 보고서에서 “2분기 골드만삭스의 신용카드 대출 연체율은 2.93%”라며 “이는 미국 대형 카드 발급사 중 최악이며 서브프라임(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연체율보다 훨씬 높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신용대출을 이용하는 고객 중 4분의 1 이상이 신용평가점수가 660점 미만인 비우량 고객으로 집계됐다.

골드만삭스는 2019년 애플과 함께 애플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신용카드 소매 대출 사업을 시작했고, 사업은 지금까지 골드만삭스의 최대 성공작으로 평가받았다. 현재 1400만 명의 고객이 160억 달러 상당의 대출 잔액을 갖고 있으며, 골드만삭스는 2024년까지 잔액이 3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에서 경기침체 가능성이 점차 커지는 상황에서 신용 점수가 낮은 사람들이 대출에 몰리자 사업 위험도 커졌다.

CNBC방송은 “많은 전문가가 예상하듯이 미국이 경기침체를 겪을 경우, 골드만삭스는 더 큰 손실을 볼 수 있다”며 “소식통에 따르면 데이비드 솔로몬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주 이사회에서 이사들의 소매 대출 관련 질문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39,000
    • +0.36%
    • 이더리움
    • 2,003,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171,900
    • +1.66%
    • 리플
    • 516.6
    • -0.06%
    • 솔라나
    • 30,200
    • -1.63%
    • 에이다
    • 486.4
    • -0.63%
    • 이오스
    • 1,387
    • -0.36%
    • 트론
    • 79.47
    • -0.1%
    • 스텔라루멘
    • 116.5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45%
    • 체인링크
    • 9,165
    • -1.4%
    • 샌드박스
    • 924.1
    • -4.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