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입력 2022-08-19 11: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왼쪽)·조현수 씨가 4월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계곡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왼쪽)·조현수 씨가 4월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31)와 공범 조현수(30)가 피해자 윤모씨에게 위자료를 뜯어내기 위해 ‘꽃뱀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이규훈)는 살인 및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미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은해와 조현수의 8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이은해와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9년 7월까지 교제한 전 남자친구 A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A씨는 ‘계곡 살인사건’이 일어난 지난 2019년 6월30일에도 이씨와 동거 중이었다.

A씨는 “이은해가 2019년 5월쯤 ‘윤씨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싶은데 정리가 안 된다’고 했다”며 “윤씨에게 ‘위자료’를 받으려는데 이를 조현수가 도와주고 있다더라”고 진술했다.

이어 “이은해는 윤씨를 자신의 지인과 술을 먹도록 하고 모텔에 둘을 같이 재운 뒤 기습할 계획을 세웠다”며 “윤씨와 헤어지면서 위자료까지 받으려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은해는 “윤씨와 헤어지고 위자료를 받기 위해 A씨가 말한 계획을 세웠던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재판 과정에서 이은해가 자기 행동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은해의 다음 공판은 19일 오후 2시에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내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자가검사키트 판매
  • 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 尹 비속어 논란에 대변인 출격…“바이든 無언급, 전문가 확인”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0:5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217,000
    • +3.79%
    • 이더리움
    • 1,953,000
    • +4.22%
    • 비트코인 캐시
    • 170,400
    • +3.4%
    • 리플
    • 677.5
    • -4.24%
    • 위믹스
    • 2,506
    • -2.79%
    • 에이다
    • 653.8
    • +1.52%
    • 이오스
    • 1,723
    • +2.26%
    • 트론
    • 86.28
    • +0.87%
    • 스텔라루멘
    • 165.3
    • -2.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150
    • +6.54%
    • 체인링크
    • 11,500
    • +1.59%
    • 샌드박스
    • 1,243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