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올 추석 승차권 판매 지난해 추석 대비 65%↑

입력 2022-08-18 17:45 수정 2022-08-18 17: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9일 귀성 예매율 83.4%ㆍ12일 귀경 80.7%

▲코레일이 16일부터 3일간 추석 승차권 예매를 진행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코레일이 16일부터 3일간 추석 승차권 예매를 진행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올해 추석 승차권 예매가 전 좌석으로 확대되면서 지난해 추석과 비교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16일부터 진행한 추석 승차권 예매결과, 판매대상 좌석 165만석 중 79만 9000석(하루 평균 16만석)이 팔려 예매율 48.4%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추석과 비교하면 예매율(48.8%)은 다소 낮지만, 판매 좌석(48만4000석, 하루평균 8만1000만석)은 31만5000석(65.0%)이 증가한 것이다. 코레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리 조치로 2020년 추석부터 창 쪽 좌석만 판매하다 올해 전 좌석을 판매했다.

주요 노선별 예매율은 전라선 61.3%, 중앙선 57.7%, 호남선 54.4%, 경전선 51.6%, 경부선 49.0%, 강릉선 42.9% 순이다.

귀성객이 가장 많은 날은 9월 9일로 이날 하행선 예매율은 83.4%(경부선 86.0%, 호남선 92.8%)이다. 귀경 예매율은 9월 12일 상행선이 80.7%(경부선 84.6%, 호남선 88.2%)로 가장 높았다.

예매한 승차권은 21일 자정까지 꼭 결제해야 한다. 기간 내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되고, 예약 대기 신청자에게 배정된다.

잔여석은 18일 오후 3시부터 모바일 앱 ‘코레일톡’이나 코레일 홈페이지(www.letskorail.com) 또는 전국 철도역 창구와 자동발매기에서 평소처럼 구매할 수 있다.

아울러 추석 연휴 기간에 좌석 여유가 생기는 KTX를 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추석 KTX 특가상품’도 운영한다. 판매 기간은 30일 오전 10시부터 다음 달 7일까지이다. 

연휴 기간 추석 당일(9월 10일)을 제외한 9월 8일~9일, 11일~12일 총 나흘 동안 운행되는 KTX 열차 중 역귀성을 포함한 여유 좌석 일부를 운임의 40%, 60%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4명이 한 세트로 9만9000원에 KTX를 이용할 수 있는 ‘넷이서 9만9000원’ 상품도 판매한다. 특히, 강릉선과 중앙선 KTX는 4명 1세트가 4만9000원이다.

특가상품은 회원 대상의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코레일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에서 1인당 1회 최대 4매(4인 묶음 상품은 1세트), 2회 8매(4인 묶음 상품은 2세트)까지 구매할 수 있다.

구혁서 코레일 여객마케팅처장은 “상대적으로 좌석이 여유로운 특가상품 운영을 비롯해 추석 기간 원활한 열차이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세계은행, 중국 성장률 전망 2.8%로 하향…中, 32년 만에 아시아 다른 국가에 뒤처져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태아·태반분말로 만든 '인육캡슐' 밀반입 또 적발…바이러스 내포 위험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현대아울렛 화재원인 조사 착수…유족들 “화재 원인 규명 먼저”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09:0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47,000
    • -0.35%
    • 이더리움
    • 1,926,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165,200
    • -1.2%
    • 리플
    • 645.2
    • -5.03%
    • 위믹스
    • 2,694
    • +6.69%
    • 에이다
    • 635.5
    • -1.81%
    • 이오스
    • 1,679
    • -1.47%
    • 트론
    • 85.76
    • -0.21%
    • 스텔라루멘
    • 159.2
    • -3.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850
    • -2.31%
    • 체인링크
    • 11,740
    • +1.73%
    • 샌드박스
    • 1,223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