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펙 등 중국 5개 기업 뉴욕증시 자진 상폐 결정

입력 2022-08-12 21: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시노펙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시노펙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 등 중국의 5개 기업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자진 상장 폐지를 결정했다.

12일 계면신문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국영 석유회사인 시노펙과 자회사인 상하이석유화공(시노펙 상하이), 중국석유(페트로차이나), 중국알루미늄, 중국생명 등 5개 기업이 이날 공시를 통해 뉴욕증권거래소에 자진 상폐를 통보했다.

이들 기업은 "이달 20∼25일 자진 상장폐지 신청서를 제출할 것이며 이후 약 10일이 지나면 상장 폐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뉴욕거래소 상장 주식 비중이 크지 않은 데다 상장 유지 의무를 지키기 위한 부담이 크다"고 자진 상폐 결정 이유를 밝혔다.

이들 기업의 자진 상폐 추진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올해 들어 뉴욕 증시 상장 중국 기업들을 대거 상장폐지 예비 명단에 올리는 상황에서 나왔다.

뉴욕 증시 상장 중국 기업들의 회계 감독권을 놓고 중국과 갈등을 빚어온 SEC는 지난 3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중국 기업 159곳을 상장폐지 예비 명단에 추가한 바 있다. 미 증시 상장 중국 기업은 270곳이다.

2020년 통과된 미국의 외국기업책임법(HFCAA)상 자국 회계기준을 3년 연속 충족하지 못하는 외국 기업을 증시에서 퇴출하도록 한 규정에 따른 것이다.

잠재적 퇴출 명단에 오른 기업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중국 최대 검색 기업이자 인공지능(AI) 기업인 바이두, 포털사이트 소후닷컴,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비리비리(Bilibili) 등 중국 주요 기업들이 포함됐다.

중국 금융계 일각에서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미중간 갈등이 고조하고 있어 미 증시 자진상폐에 나서는 중국 기업들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4,000
    • +0.43%
    • 이더리움
    • 1,693,000
    • -0.76%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0.4%
    • 리플
    • 523.5
    • -0.21%
    • 솔라나
    • 18,040
    • -0.55%
    • 에이다
    • 430.7
    • -0.46%
    • 이오스
    • 1,243
    • -1.19%
    • 트론
    • 71.51
    • -1.49%
    • 스텔라루멘
    • 116.7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650
    • +0.89%
    • 체인링크
    • 9,875
    • -1%
    • 샌드박스
    • 782.3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