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침수차량, 고의성 없으면 보상받는다”

입력 2022-08-11 20: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에 멈춘 침수차량에 흙과 물건들이 놓여있다.  (뉴시스)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에 멈춘 침수차량에 흙과 물건들이 놓여있다. (뉴시스)

금융감독원은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피해를 본 차량 보상과 관련해 “고의적인 행위에 따른 침수 사실이 명백한 차량을 제외하고는 피해차량에 대한 신속한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금감원은 자동차보험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따른 보험금 신속지급과 관련해 ‘보상되지 않는 손해’에 대한 기준을 이같이 판단했다.

금감원은 “창문‧선루프 개방했거나, 위험지역에서 차량을 이동하지 않아 차량 침수가 발생했더라도 운전자 등의 고의 행위가 입증되지 않는 한 이를 보상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각 손해보험회사 자동차보험 보상 담당 부서와 의견 공유를 통해 이러한 방침을 현장에 신속하게 전달하고 시행하도록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0:0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112,000
    • +3.85%
    • 이더리움
    • 1,945,000
    • +4.4%
    • 비트코인 캐시
    • 168,200
    • +2.87%
    • 리플
    • 675.5
    • -4.63%
    • 위믹스
    • 2,510
    • -2.6%
    • 에이다
    • 649.4
    • +1.36%
    • 이오스
    • 1,718
    • +2.81%
    • 트론
    • 86.17
    • +0.9%
    • 스텔라루멘
    • 164.9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200
    • +7.07%
    • 체인링크
    • 11,530
    • +2.76%
    • 샌드박스
    • 1,237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