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수해 복구 성금 20억 원 기탁

입력 2022-08-11 17: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LG전자 직원들이 침수 가전 무상 수리를 하고 있다. (제공=LG)
▲LG전자 직원들이 침수 가전 무상 수리를 하고 있다. (제공=LG)
계열사별 침수 가전 무상 수리 등 긴급 구호 나서

LG는 11일 100년만의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서울, 경기도 등의 주민들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 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LG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로 생활터전을 잃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LG그룹 계열사들은 침수 가전 무상 수리, 무선 통신 서비스 지원 등 긴급 구호에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폭우 피해가 특히 심각한 관악구 신림동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급파해 침수 가전 무상 수리 서비스 활동을 진행한다.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임시대피소에는 공기청정기와 에어로타워를 각각 10대씩 지원한다. LG전자 서비스 엔지니어들은 현장에서 무상으로 침수된 가전을 세척하고, 필요 시 부품 교환 등 피해지역 주민들이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 사용을 하는데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주민 50여 명이 대피하고 있는 구룡중학교 강당에 휴대폰 무료 충전 및 와이파이 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서울 마곡 사옥 관제실을 비롯한 네트워크 관제 인력도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40,000
    • -0.48%
    • 이더리움
    • 1,878,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166,000
    • -0.78%
    • 리플
    • 667.2
    • -10.36%
    • 위믹스
    • 2,475
    • -0.56%
    • 에이다
    • 635.4
    • -3.65%
    • 이오스
    • 1,674
    • -3.18%
    • 트론
    • 85.58
    • -0.58%
    • 스텔라루멘
    • 163.2
    • -7.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450
    • +4.79%
    • 체인링크
    • 10,970
    • -3.86%
    • 샌드박스
    • 1,223
    • -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