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일반 청약 최종 경쟁률 14대 1…청약증거금 1800억 모여

입력 2022-08-11 17: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재욱 쏘카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출처=쏘카)
▲박재욱 쏘카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출처=쏘카)

쏘카가 일반 청약 마지막 날 뒷심을 발휘하면서 14.4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쏘카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서의 일반 청약 경쟁률은 12.98대 1, 삼성증권 17.63대 1, 유안타증권은 17.55대 1이었다. 전날 3.33대 1에서 4배 넘게 오른 수준이다.

청약증거금은 전날까지만 해도 424억 원이 모였으나 이날 1410억 원이 추가되면서 총 1834억 원(△미래에셋증권 1149억 원 △삼성증권 663억 원 △유안타증권 22억 원)이 모였다. 청약 건수(4만5926건)는 미래에셋증권이 2만394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삼성증권(2만830건)과 유안타증권(1150건)이 순서를 이었다.

앞서 9일 쏘카는 최종 공모가를 2만8000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기존 희망 공모가(3만4000~4만5000원)보다 최고 38% 낮은 수준이다. 공모 물량도 455만 주에서 364만 주로 줄였다. 공모 규모는 최고 2048억 원에서 1020억 원으로 감소했다.

지난 4~5일 진행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56대 1이라는 부진한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쏘카는 공모가를 낮추고 공모 물량을 줄였다.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9666억 원으로 상장 예정일은 이달 22일이다.

시장에서는 쏘카가 IPO를 다음으로 미룰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으나, 쏘카는 사업 확대와 수익성 개선을 위해 IPO를 강행했다. 이들은 공모자금으로 기업의 인수합병과 지분 투자 등에 나설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1: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80,000
    • -0.95%
    • 이더리움
    • 1,927,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170,600
    • -1.78%
    • 리플
    • 692.6
    • -0.79%
    • 위믹스
    • 2,598
    • +0.27%
    • 에이다
    • 609
    • -1.07%
    • 이오스
    • 1,653
    • -1.37%
    • 트론
    • 89.6
    • +1.15%
    • 스텔라루멘
    • 169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300
    • -9.88%
    • 체인링크
    • 10,970
    • -1.79%
    • 샌드박스
    • 1,199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