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원ㆍ달러 환율, 14원 하락 출발 전망…美 물가 둔화에 달러 약세

입력 2022-08-11 08: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2-08-11 08:18)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물가 둔화에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가능성이 커지면서 원ㆍ달러 환율은 하락 출발할 것으로 전망됐다.

11일 키움증권은 미국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1개월물이 1296.99원으로 14원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7월 소비자물가가 예상보다 낮게 나온 점이 연준의 공격적 긴축 우려를 낮춘 가운데 달러화는 뉴욕 증시 반등과 위험자산 선호에 하락했다"고 전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 대비 8.5%로 전월(9.1%)과 시장 예

상(8.8%)을 모두 밑돌았다"며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5.9%로 시장 예상치(6.1%)를 하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플레이션 피크아웃(정점 통과) 기대가 높아지며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전망이 강화했다"며 "단기물 중심으로 국채금리가 하락하고, 뉴욕 증시는 상승했다. 독일은 인플레이션 대응을 위해 소득세 인하 등 재정정책을 강화했다는 소식에 유로화가 강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원ㆍ달러 환율은 달러 약세와 위험자산 선호 심리에 하락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힙한 것들끼리 뭉쳤다”…마르지엘라 품은 ‘갤럭시 Z 플립4’ 모습은?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됐다
  • 싱가포르 부총리 “FTX 파산 영향 극히 제한적”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화성 문화재 발굴 현장서 매몰 사고…2명 사망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66,000
    • +1.46%
    • 이더리움
    • 1,718,000
    • +3.68%
    • 비트코인 캐시
    • 152,100
    • -0.65%
    • 리플
    • 541.7
    • +1.37%
    • 솔라나
    • 18,200
    • -0.55%
    • 에이다
    • 424.9
    • +1.07%
    • 이오스
    • 1,273
    • +1.6%
    • 트론
    • 73.31
    • +0.03%
    • 스텔라루멘
    • 120.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850
    • -0.7%
    • 체인링크
    • 10,060
    • +0.4%
    • 샌드박스
    • 775.8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