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오해 없길"...이준석 “오해 여지 없이 정확히 이해” 응수

입력 2022-07-27 13: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준석 페이스북에 양두구육 언급...윤석열 우회적으로 비판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고 있다. 이 문자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권 원내대표에게 문자를 보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고 있다. 이 문자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권 원내대표에게 문자를 보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6. photo@newsis.com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7일 연합뉴스와의 문자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 문자’에 대해 “전혀 오해의 소지가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며 “못알아 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기 바란다”고 밝혔다.

전날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문자 메시지를 보면, 윤 대통령은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말했다.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는 표현에서 그간 윤 대통령이 이 대표의 윤리위 징계에 대해 “당무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말과는 거리가 멀다는 해석이 흘러나온다. 이 대표 거취의 이면에는 윤심(尹心)이 작동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에 밝힌 입장 외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심경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고 적었다. ‘겉은 번지르르하나 속은 변변치 않다’는 의미의 사자성어 ‘양두구육(羊頭狗肉)’을 언급하며 윤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한편 대통령실에서는 “사적인 대화 내용이 어떤 경위로든지 노출이 돼 국민이나 여러 언론에 일부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대단히 바람직하지 않다.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53,000
    • +0.48%
    • 이더리움
    • 2,007,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170,600
    • +1.25%
    • 리플
    • 517.1
    • +0.17%
    • 솔라나
    • 30,360
    • -1.2%
    • 에이다
    • 486.1
    • -0.96%
    • 이오스
    • 1,384
    • -0.65%
    • 트론
    • 79.73
    • +0.03%
    • 스텔라루멘
    • 117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54%
    • 체인링크
    • 9,205
    • -1.39%
    • 샌드박스
    • 926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