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이재명, 나를 장식품으로 앉혔는지 직접 답해라"

입력 2022-07-07 14:58

박지현, 김남국 '이준석급' 발언에 "모욕 넘은 망언"
"김남국 답변 필요 없어…처럼회 지휘하는 이재명 답해야"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연합뉴스)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김남국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나 김동연 경기지사와 같은 급으로 오해하는 게 아니냐'고 한 발언에 대해 "이재명 의원도 같은 생각이신지 분명히 밝혀달라"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성폭력 근절과 인권 보호를 위해 싸워온 저를 성상납 의혹을 받는 이보다 못한 존재로 비하한 것은 저에 대한 모욕을 넘어 성범죄 근절을 위해 애써온 모두에게 심각한 불쾌감을 안기는 망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김 의원의 발언을 두고 "170석 정당이 당의 대의기구인 중앙위원회에서 84.4%에 달하는 찬성으로 대표를 선출해놓고 이제 와서 제가 그저 장식품이었다고 고백하는 발언"이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어 "김 의원이 답변할 필요 없다. 저를 추천했고 처럼회를 지휘하고 계신 이재명 의원께서 직접 답변해달라"며 "저를 장식품으로 앉혀놓은 것이냐"고 물었다.

아울러 김 의원을 향해서는 "이 대표는 여성 혐오, 남녀 갈라치기도 모자라 성상납 의혹으로 윤리위 징계를 앞두고 있다. 그럼에도 제가 이준석급이라고 오해하고 있다며 비난을 하다니 정말 놀랍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자신의 성인지 감수성이 0점 수준이고, 기본적인 정치 철학도 없는 것을 만천하에 고백한 것과 다름없다"고 질타했다.

또 "대통령부터 통반장까지 각자 다른 역할을 맡아서 일하는 것이지 누구는 급이 높고, 누구는 급이 낮은 것이 아니다"라며 "국민 앞에 부디 겸손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그런 식으로 사람을 급으로 나누는 것에 대해 아무렇지 않게 그렇게 말할 수 있나 생각이 든다"며 "언론에서의 마이크 파워나 유명세로 따진다면 그 두 분께는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당무위원회가 안건 부의 없이 박 전 위원장의 피선거권이 없다고 결정한 데 대해서는 "우리 당의 수많은 의원이 이 조항을 통해 입당한 지 6개월이 되지 않아 많은 공천을 받고 들어오셨다"며 "그런데 왜 그 조항이 저한테만 적용되지 않는가 의문이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8·16대책] 1기 신도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2·3기 신도시 정주 환경 개선
  •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 [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 [인포그래픽] ‘아·아’ 한잔 5000원 시대...프랜차이즈 커피값 비교하기
  •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 고용보험료 지원대상,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최대 5년간 20~50% 지원
  • 비트코인, 약세 전환에도 '희망론' 고개…“초대형 기관 투자로 장기 투자 낙관”
  • ‘대체거래소’ 설립 초읽기…67년 만에 경쟁시대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07,000
    • -0.98%
    • 이더리움
    • 2,535,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184,300
    • +0.6%
    • 리플
    • 504.2
    • +1.12%
    • 위믹스
    • 3,556
    • +0.03%
    • 에이다
    • 757.3
    • +1.46%
    • 이오스
    • 1,724
    • +0.58%
    • 트론
    • 92.57
    • -0.48%
    • 스텔라루멘
    • 164.8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650
    • -0.48%
    • 체인링크
    • 11,610
    • -0.17%
    • 샌드박스
    • 1,748
    • -1.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