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첩보 기록 삭제 지시 있을 수 없다…국정원 아니라 걱정원”

입력 2022-07-07 13:32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7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국정원이 자신을 고발한 것에 대해 “제가 (첩보를) 삭제하더라도 (삭제 기록 등이) 국정원 메인서버에는 남는다”고 반박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국정원의 경우 PC를 사용하면 바로 서버로 연결이 된다. 삭제를 해봤자 삭제 기록이 남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버에 들어가 공유문서 자체를 삭제할 수도 있지 않느냐’라는 질문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원본 자체를 삭제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국정원의 모든 문서는 삭제기록이 남는 시스템상 원장의 지시만으로 기록물을 삭제할 수 없다는 게 박 전 원장의 주장이다.

박 전 원장은 “신임국정원장이 국정원을 ‘걱정원’으로 만들고 있다”며 “과거로 회기 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직원들의 ‘입단속’을 시켰다는 의혹에도 “입단속을 한 적도 없고 할 필요도 없다. 국정원 직원들의 보안의식은 저보다 더 철저하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개혁된 국정원에서 우리 직원들은 이런 짓(고발)을 안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아일보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전날 문재인 정부 당시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각각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탈북 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달 1급 간부 27명을 대기 발령하고 고강도 내부 감찰을 진행 중인 국정원은 이들로부터 박, 서 전 원장이 받고 있는 혐의와 관련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75,000
    • +0.74%
    • 이더리움
    • 2,352,000
    • +2.75%
    • 비트코인 캐시
    • 189,600
    • -0.16%
    • 리플
    • 499.1
    • -0.28%
    • 위믹스
    • 3,699
    • +2.92%
    • 에이다
    • 705.7
    • -1.47%
    • 이오스
    • 1,653
    • -1.08%
    • 트론
    • 93.17
    • +0.3%
    • 스텔라루멘
    • 168.4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450
    • +0%
    • 체인링크
    • 11,300
    • +1.35%
    • 샌드박스
    • 1,800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