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프라임서비스에 그럽허브 음식배달 추가한다

입력 2022-07-07 10:58

아마존, 음식 관련 서비스 확장하게 돼
모회사 저스트잇 주가 15% 급등

▲그럽허브 회사 로고. AP뉴시스
▲그럽허브 회사 로고. AP뉴시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유로 멤버십 서비스인 '아마존 프라임'에 음식배달 서비스를 추가하기로 했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네덜란드 음식배달 업체 '저스트잇 테이크어웨이(이하 저스트잇)'와 손잡고 미국에서 프라임 서비스에 그럽허브를 추가한다고 밝혔다. 저스트잇은 그럽허브의 모회사다.

이에 따라 미국 프라임 회원은 첫 1년은 무료로 그럽허브 회원이 돼 일부 식당에서 음식을 주문할 경우 배달 수수료를 면제받고, 다른 할인 혜택도 받는다. 이후에도 이 서비스를 유지한다면 월 9.99달러 이용료가 청구된다.

저스트잇은 이번 합의로 아마존이 그럽허브 지분 2%를 사들일 옵션을 확보했으며 향후 그럽허브의 가입자 확대 성과 등에 따라 아마존이 이 회사 지분을 최대 15%까지 매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저스트잇은 그럽허브를 아직 갖고 있지만 계속해서 사업을 전부 또는 일부 매각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 합의는 아마존이나 저스트잇이 해지하지 않는 이상 매년 갱신된다.

이번 조치로 아마존이 프라임 멤버십을 통한 음식 관련 서비스를 더욱 확장하게 됐다고 WSJ은 평가했다. 아마존은 프라임 회원들에게 자사의 프리미엄 식료품 체인 홀푸드마켓 이용 때 할인 혜택을 제공해왔다. 자밀 가니 아마존 프라임 부사장은 "이번 합의로 프라임 멤버십 가치는 계속해서 늘어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럽허브 입장에서는 아마존을 통해 구독자층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마존 프라임 구독자 수는 2억 명에 달한다. 연간 멤버십 가격은 올해 초 119달러에서 139달러로 인상됐다.

2004년 설립된 그럽허브는 한때 미국 최대 온라인 음식 주문 플랫폼으로 올라섰고, 2014년 상장했다. 그러나 2018년부터 도어대시, 우버 이츠 등에 밀리며 업계 3위로 내려온 상태다. 저스트잇은 지난해 73억 달러에 그럽허브를 인수했다. 지난 4월 저스트잇은 그럽허브의 전체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아마존과 그럽허브의 합의 발표 후 저스트잇의 주가는 유럽 증시에서 15% 넘게 급등했다. 경쟁업체 도어대시는 7.4% 급락했고, 음식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버도 4% 넘게 떨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729,000
    • -0.09%
    • 이더리움
    • 2,582,000
    • -2.49%
    • 비트코인 캐시
    • 185,800
    • -3.78%
    • 리플
    • 501.8
    • -2.01%
    • 위믹스
    • 3,607
    • -1.12%
    • 에이다
    • 747.4
    • -4.28%
    • 이오스
    • 1,749
    • -3.69%
    • 트론
    • 93.1
    • -0.6%
    • 스텔라루멘
    • 167.9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700
    • -1.18%
    • 체인링크
    • 11,600
    • -6%
    • 샌드박스
    • 1,790
    • -3.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