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전력공사 국유화 추진...“에너지 주권 확보해야”

입력 2022-07-07 10: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프랑스 총리 “원자력과 재생에너지로 주권 되찾을 것”

▲6일(현지시간) 프랑스 하원에서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파리/신화뉴시스
▲6일(현지시간) 프랑스 하원에서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파리/신화뉴시스

프랑스 정부가 에너지 시장 안정을 위해 프랑스전력공사(EDF)를 국유화할 예정이다.

7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전날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는 하원 연설에서 EDF에 대한 정부 지분율을 84%에서 100%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로 유럽 국가들이 대체 에너지원 찾기에 나선 가운데, 올 겨울 에너지 비상사태를 맞이할 우려가 커진 데 대한 결정으로 보인다.

보른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자립성, 주권을 유지해야 한다”며 “전기 생산과 시설을 완전히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DF는 세계 최대 전력발전회사 중 하나로 대부분의 전기 발전을 원자력에 기대고 있다.

프랑스는 1970년대 오일쇼크 당시 원자력에 막대한 투자를 한 이후 2019년 기준 전력의 70%를 원자력에 의존하고 있다.

이는 독일 등에 비해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도가 낮은 이유이지만 독일을 경유하는 러시아산 천연가스 공급도 끊기면서 에너지 불안을 키웠다.

보른 총리는 “더 이상 러시아산 에너지에 의존할 수 없다”며 “원자력과 재생에너지로 에너지 주권을 되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EDF는 2000년대 초반 부분적으로 민영화됐다. 2005년 파리 증시에 상장해 2007년 주가가 사상 최고로 올랐으나 지금은 90%나 떨어졌다.

최근 들어서는 원자로 작동 이상으로 전력 생산량이 줄어 사업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보른 총리의 발표로 EDF 주가는 한때 전일 대비 15% 상승했다.

프랑스 경제전문지 레제코는 주식 매입에 50억~70억 유로(약 6조6462억~9조3047억 원)가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74,000
    • +0.38%
    • 이더리움
    • 1,941,000
    • +2.53%
    • 비트코인 캐시
    • 172,400
    • +0.52%
    • 리플
    • 704.3
    • +2.97%
    • 위믹스
    • 2,579
    • +0.16%
    • 에이다
    • 611.8
    • +0.38%
    • 이오스
    • 1,671
    • +0.54%
    • 트론
    • 88.8
    • -0.25%
    • 스텔라루멘
    • 169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0.72%
    • 체인링크
    • 11,100
    • +0.27%
    • 샌드박스
    • 1,213
    • +0.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