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박지현 출마 왜 막나…젊은이들 선거 끝나면 찬밥”

입력 2022-07-06 08:45 수정 2022-07-06 09:05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연합뉴스)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이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를 막아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5일 진 전 교수는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국민의힘도 그렇고 민주당도 그렇고 선거 때는 2030에 어필하기 위해서 젊은이들 잔뜩 데려다 놨다가 선거 끝난 다음에 다들 어떻게 됐냐"며 "다 찬밥이다. 이번 사태는 이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 같아 마음이 안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마하겠다는데 왜 막나, 하게 해도 대세에 큰 변화가 생길 것 같지 않은데 모양새가 이상해졌지 않으냐"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중앙위원회 투표를 거쳐서 비대위원장으로 선출이 됐다면 투표권, 피선거권이 있는 것 아니냐는 (박 전 위원장) 말도 굉장히 타당한 점이 있다"며 "당에서 유권해석을 받았으면 좋겠고 전향적으로 좀 철회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전에도 여러 가지 룰에 어긋나는 것들을 특별하게 결의를 통해서 통과시켰다”며 “그런데 이걸 왜 이렇게 처리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당헌·당규를 고쳐 후보를 낸 사실을 지적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원래는 필요하면 당헌·당규까지 고쳤던 사람들”이라며 “설사 피선거권이 없다 하더라도 만들어서라도 줬어야 될 것 같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당 대표 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박 전 위원장이 당원 가입을 한 지 6개월이 되지 않아 출마가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나에겐 이미 피선거권이 있다”며 후보 등록 강행 의사를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4월 1일 당의 대의기구인 중앙위원회에서 투표를 통해 84.4%의 찬성을 얻어 비대위원장, 즉 임시 당 대표로 선출됐다"며 "이는 비대위원장의 정통성을 인정하기 위한 당의 조치였고, 당은 그때 한 달 된 당원인 내게 피선거권을 줬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08,000
    • +0.56%
    • 이더리움
    • 2,361,000
    • +3.19%
    • 비트코인 캐시
    • 189,800
    • -0.26%
    • 리플
    • 500
    • +0.32%
    • 위믹스
    • 3,712
    • +3%
    • 에이다
    • 707.7
    • -0.83%
    • 이오스
    • 1,660
    • -0.48%
    • 트론
    • 93.56
    • +0.57%
    • 스텔라루멘
    • 168.6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00
    • -0.06%
    • 체인링크
    • 11,390
    • +2.06%
    • 샌드박스
    • 1,806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