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국내 1호 크립토뱅크 되다…비트코인ㆍ이더리움 등 파킹계좌 선봬

입력 2022-07-05 17:21

▲델리오CI
▲델리오CI

가상자산 핀테크 기업 델리오가 뱅크 서비스를 출시하며 디지털자산 은행인 ‘크립토뱅크’로 확장했다. 크립토뱅크는 시중 은행에서 제공하고 있는 예금, 대출, 이체, 인출 등 다양한 디지털자산 금융 서비스를 가상자산에 적용한 서비스를 뜻한다.

5일 델리오에 따르면 이번 출시한 델리오뱅크 서비스는 자유로운 가상자산 입출금이 가능한 서비스로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및 리플(XRP) 보관 시 별도의 실적 없이도 매일 복리 이자를 제공하는 일종의 파킹계좌다.

델리오의 렌딩, 예치 등 다양한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와 연동돼 높은 보안성과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였으며 지속적인 서비스 개발을 통해 가상자산 결제 카드, NFT(대체불가토큰) 담보대출 등 다양한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델리오는 현재 가상자산이 제도권에 편입 중이다. 하나의 투자수단으로 자리 잡아감에 따라 다양한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를 국내외 시장에 제공하기 위해 크립토뱅크로 확장하게 됐다.

특히 가상자산 △예금 △렌딩 △운용 △결제 △NFT 등을 포함한 디지털자산 전문 은행으로 발돋움하게 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델리오는 크립토뱅크 강남 PB(Private Bank) 센터도 개소한다.

델리오 관계자는 “델리오는 뱅크 서비스를 시작으로 디지털자산 은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향후 제도권 은행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12,000
    • -2.62%
    • 이더리움
    • 2,261,000
    • -3.29%
    • 비트코인 캐시
    • 180,800
    • -5.24%
    • 리플
    • 486.9
    • -3.01%
    • 위믹스
    • 3,601
    • +0.19%
    • 에이다
    • 684.7
    • -2.96%
    • 이오스
    • 1,567
    • -5.55%
    • 트론
    • 91.63
    • -1.44%
    • 스텔라루멘
    • 164
    • -7.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500
    • -3.75%
    • 체인링크
    • 11,770
    • +3.7%
    • 샌드박스
    • 1,723
    • -3.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