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한-멕시코 수교 60주년 기념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개최

입력 2022-07-05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삼성전자ㆍSKㆍ현대차ㆍ포스코 등 주요 진출기업 참석

대한상공회의소는 5일 한-멕시코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방한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Marcelo Ebrard) 멕시코 외교장관을 초청해 '한-멕시코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BRT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김유석 SK온 부사장, 이상직 삼성전자 멕시코 법인장, 김경수 현대차 상무, 허순재 LG전자 상무, 유삼 포스코 상무, 삼성엔지니어링 로버트 윤 부사장, 박현철 위니아전자 대표이사,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 등 국내 주요 그룹 임원 10여 명이 참석해 현지 진출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멕시코 정부에 건의, 지원방안을 제안했다.

멕시코 측에서는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교장관을 비롯해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외교차관,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멕시코대사, 하비에르 다비야 협력정책실장 등 정부 고위급 인사들과 핀테크·e-Commerce(이커머스) 스타트업 기업인 등 약 20명이 참석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날 행사에서는 공급망 및 그린비즈니스 협력, 투자확대 등 향후 협력과제가 논의됐다"면서 "엑스포 주무부처인 멕시코 외교부에 '2030 월드 엑스포'를 부산이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지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멕시코시티 시장, 외교부차관 등을 거치며 오랜 기간 정치에 몸담아 온 인물로 멕시코 외교 및 국제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또 평소에 투자, 통상 등 경제이슈에 관심이 많아 이번 방한 시에도 한국기업들을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적극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를 주재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삼성전자, SK, 현대차, LG전자, 포스코, 삼성엔지니어링, 위니아전자 등 주요기업들을 필두로 현재 약 450여 개의 우리 기업이 멕시코에 진출해 15만여 개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고, 멕시코 투자액 아시아 2위라는 성과를 거뒀다"며 "코로나 이후 글로벌 경제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공급망, 기후변화 대응 등 양국 간 새로운 협력기반을 확대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는 국내 기업들이 현지 생산공장 설립·운영 등 현재까지의 멕시코 투자현황, 관련한 애로사항 관련 건의와 함께 일자리 창출 등의 진출성과를 발표했다. 또 양국 기업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한 의견 제시와 구체적 경제협력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멕시코는 북미와 남미를 이어주는 전략적 요충지로 최근 14년간 중단됐던 한-멕시코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재개되는 등 양국 간 경제협력에 훈풍이 불고 있다"며 "공급망이 요즘 최대 이슈인 만큼 관련 협력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들이 더 활발히 진출해 활동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67,000
    • +0.39%
    • 이더리움
    • 2,004,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171,100
    • +1.3%
    • 리플
    • 516.9
    • +0.19%
    • 솔라나
    • 30,280
    • -1.43%
    • 에이다
    • 486.1
    • -0.37%
    • 이오스
    • 1,388
    • -0.36%
    • 트론
    • 79.5
    • -0.13%
    • 스텔라루멘
    • 116.4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36%
    • 체인링크
    • 9,170
    • -1.24%
    • 샌드박스
    • 925.7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