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케이블 자원 순환 사업 ‘온 드럼’ 추진

입력 2022-07-03 09:18

중고 목재 드럼 재활용 플랫폼 ‘온 드럼’ 운영
지난 1일 한수원과 MOU 맺고 ESG 경영 실천

▲LS전선이 한국수력원자력과 ESG경영 공동실천 및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LS전선 김병옥 경영지원본부장, 한수원 최일경 원전건설처장, 이경로 지앤피우드 대표. (사진제공=LS전선)
▲LS전선이 한국수력원자력과 ESG경영 공동실천 및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LS전선 김병옥 경영지원본부장, 한수원 최일경 원전건설처장, 이경로 지앤피우드 대표. (사진제공=LS전선)

LS전선이 케이블 및 관련 부자재에 대한 자원 순환 사업 개발에 나선다.

LS전선은 케이블용 목재 드럼을 재활용하는 자원 순환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자원 순환 생태계 구축을 통한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 강화 정책의 일환이다.

목재 드럼은 케이블의 보관과 운반 과정에서 사용되는데 그간 1회 사용 후 폐기되는 경우가 많았다.

LS전선은 중고 목재 드럼을 거래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온 드럼’(ON DRUM)을 구축하고 오는 9월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기업이나 기관이 케이블을 사용한 후 빈 드럼에 대한 정보를 올리면 수거 업체가 수선ㆍ재포장해 케이블 생산업체에 다시 공급한다.

온드럼은 LS전선의 손자회사로서 목재 드럼 전문 생산업체인 지앤피우드(G&P Wood)가 운영한다.

이경로 지앤피우드 대표는 “드럼의 공급ㆍ수거 과정을 체계화, 온라인화함으로써 건설 폐기물을 감소시키고 자원 재순환 촉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에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시범 참여한다. LS전선과 한수원은 지난 1일 경기도 안양시 LS전선 본사에서 ‘ESG경영 공동실천 및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그 첫 실천으로 한수원 건설현장의 목재 드럼의 수거 및 재활용에 협력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공기업·준정부기관 42개 축소…경평 재무성과 비중 2배 확대
  • 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철회…‘60여 일간 진통’ 끝났다
  • “3000명 부족한데”…K배터리 인재 해외유출 속수무책
  • 한국인은 음주 민족?···롯데멤버스 설문, “성인 절반, 술자리 좋아요”
  • 비트코인 추가 하락 예고…“거래소 물량 급증 매도세 심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05,000
    • +0.14%
    • 이더리움
    • 2,507,000
    • +1.37%
    • 비트코인 캐시
    • 181,700
    • +0.5%
    • 리플
    • 506.5
    • +1.08%
    • 위믹스
    • 3,499
    • +2.01%
    • 에이다
    • 724
    • +0.39%
    • 이오스
    • 1,928
    • -7.04%
    • 트론
    • 91.82
    • -0.97%
    • 스텔라루멘
    • 162.5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950
    • -0.49%
    • 체인링크
    • 10,950
    • -0.45%
    • 샌드박스
    • 1,652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