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원 구성' 숨 고르기 "식물국회 끝내는 선택은 국힘에" 압박

입력 2022-07-01 12:45

민주, 본회의 연기 "인내심 갖기로"
국힘 '후반기 의장 선출 '불법' 주장
朴 "어떤 절차적 하자 없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정쟁하는 식물 국회냐, 민생 국회냐를 선택하는 것은 국민의힘의 결단에 달렸다"고 압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확대간부회의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은 법제사법위원장 양보라는 통 큰 결단을 내린 뒤 인내심을 갖고 여당의 성의있는 답변을 기다려보기로 했다. 여당도 양보안을 속히 제시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야당을 굴복시키려는 데 골몰하지 말고 협치의 정치를 보여주는 것이 국정운영의 무한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의 몫"이라고 힘줘 말했다.

당초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 소집 첫날인 이날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주말 동안 여야 간 추가 협상을 위해 오는 4일에 열기로 전날 연기한 바 있다. 이에 국민의힘이 '불법'이라고 반발하자 박 원내대표는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맞섰다.

박 원내대표는 "이런 상식적 선택마저 이뤄지지 않는다면 최소한 입법부 수장의 장기공백이 없도록 국회의장만큼은 우선 선출해야 하지 않나. 국회법 14조와 18조에 의거하면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는 데에는 그 어떤 절차적 하자가 없다"며 반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우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여당이 전향적인 양보안을 갖고 국회정상화에 길로 들어서길 인내하며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것을 두고도 "윤석열 정부는 무자격자의 무청문회 통과를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후보는 자진 사퇴는 커녕 버티기로 일관 중이며 윤석열 대통령도 묵묵부답 중이다. 이번에도 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하거나, 강행을 염두에 둔 지연 꼼수를 부린다면 중대한 민심 배반 행위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초유의 인사 대참사로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고 있다. 대통령이 책임지고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범죄혐의자까지 추천한 윤석열 정부의 인사라인 전부에 대한 대대적인 문책과 시스템 정비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김포·파주 호우주의보…20일 새벽까지 최대 70㎜
  • ‘7년째 연인’ 홍상수·김민희, 장난스러운 애정 행각 포착
  • 진성준 “권력서열 1위가 김건희, 2위 한동훈이란 말 있어”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74,000
    • -6.5%
    • 이더리움
    • 2,334,000
    • -6.9%
    • 비트코인 캐시
    • 164,900
    • -9%
    • 리플
    • 464.7
    • -8.2%
    • 위믹스
    • 3,146
    • -10.11%
    • 에이다
    • 641.2
    • -11.42%
    • 이오스
    • 1,798
    • -7.12%
    • 트론
    • 89.55
    • -2.48%
    • 스텔라루멘
    • 149.8
    • -7.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450
    • -10.56%
    • 체인링크
    • 9,725
    • -11.02%
    • 샌드박스
    • 1,463
    • -1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