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지방재정협의회 개최…SOC 등 지역현안사업 검토

입력 2022-06-27 17: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내년도 예산안 편성 위해 광역자치단체와 지역현안사업 논의

▲기획재정부 전경. (이투데이)
▲기획재정부 전경. (이투데이)

기획재정부는 26일부터 28일까지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와 '2022년 지방재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2009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지방재정협의회는 재정당국과 지자체가 모여 내년도 재정 운영방향과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이번 지방재정협의회를 통해 재정당국은 지역 현장에 대해, 지방자치단체는 재정당국의 재정투자 방향에 대해 상호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올해는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등 약 200여 명이 협의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광역지방자치단체-기재부 간 1:1 미팅 방식으로 진행되며, 광역지방자치단체별로 1시간 동안 10개 내외의 지역 핵심 현안사업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다.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는 도로·철도와 같은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비롯해 산업, 연구·개발(R&D), 환경, 문화 등 지역의 다양한 현안 사업에 대해 2023년도 예산안 반영의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개진할 예정이다.

기재부는 이번 지방재정협의회를 통해 내년도 예산안 편성과정에서 논의된 약 170건의 지역 현안사업을 검토한다. 이 과정에서 지역과 현장의 의견이 예산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관계부처, 산업계를 비롯한 정책수혜자들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기재부는 5월 31일까지 제출된 부처 요구안을 바탕으로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2023년도 예산안 편성 작업에 돌입했다. 오늘 논의된 지역 현안 사업 중 국비 지원이 필요한 사업은 2023년도 예산안에 반영해 9월 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1:5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56,000
    • -0.8%
    • 이더리움
    • 2,091,000
    • -1.41%
    • 비트코인 캐시
    • 166,100
    • -2.98%
    • 리플
    • 505.1
    • -0.61%
    • 솔라나
    • 29,040
    • -3.71%
    • 에이다
    • 492.9
    • -2.2%
    • 이오스
    • 1,369
    • -3.11%
    • 트론
    • 84.56
    • +1.2%
    • 스텔라루멘
    • 114.9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200
    • -1.36%
    • 체인링크
    • 9,050
    • -0.44%
    • 샌드박스
    • 1,056
    • -6.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