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러시아는 제재ㆍ중국은 견제...‘일대일로’ 대안에 6000억달러 투자

입력 2022-06-27 10:56 수정 2022-06-27 14:17

바이든, 중국 일대일로 대안 ‘PGII’ 발족
기후변화ㆍIT 등 4개 분야서 개도국 인프라 정비 지원
금 수입 금지 등 대러 제재도 강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크륀에 있는 엘마우성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다른 정상들과 함께 '글로벌인프라 투자 파트너십(PGII)'을 발족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크륀/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크륀에 있는 엘마우성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다른 정상들과 함께 '글로벌인프라 투자 파트너십(PGII)'을 발족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크륀/AP뉴시스

주요 7개국(G7)이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맞서 전 세계 인프라에 6000억 달러(약 770조4600억 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이날 G7 정상들은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만나 2027년까지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 전 세계 인프라에 600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글로벌 인프라 투자 파트너십(PGII)’을 발족한다고 발표했다. PGII를 통해 △기후변화 △IT △양성 평등 △의료 등 4개 분야에서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정비를 뒷받침한다는 목표다.

투자금 6000억 달러 중 2000억 달러는 미국이 출자하고, 일본은 650억 달러 이상을 출자하기로 했다. G7 정상들은 전세계 건물과 네트워크, 보건시스템 등 인프라에 대한 민간의 투자를 끌어내기 위해 투자금을 투입해 마중물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 아프리카의 해저케이블 정비, 항만과 철도, 전력망, 백신 공장을 구축할 방침이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 자리에서 중국을 겨냥해 “경제적 위압 등에 대해 G7이 핵심이 돼 명확한 입장을 보여야 한다”면서 “인프라 투자는 물론 경제 안보에서도 G7의 연계 강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역점 사업인 일대일로는 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현대판 육상·해상 실크로드를 말한다. 중국은 일대일로를 통해 아시아는 물론 아프리카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이 일대에서 경제적·정치적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일대일로 주요 투자처는 이번 G7 정상회의에 초대된 인도네시아가 포함돼 있으며 아시아 국가들이 금액 측면에서 상위권을 차지한다.

이와 별개로 G7 정상은 이날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추가 제재로 러시아에서의 금 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한 러시아가 에너지 공급량을 줄이고도 이익을 얻지 못하도록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도 추진한다.

G7 정상회의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으로 구성된 정상 간 협의체다. G7은 이날부터 28일까지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러시아 제재, 우크라이나 지원, 에너지와 식량 가격 상승 대책 등에 대해 논의한다. G7 정상들은 회의 마지막 날인 28일 공동 성명을 발표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58,000
    • +2.09%
    • 이더리움
    • 2,649,000
    • +4.58%
    • 비트코인 캐시
    • 192,500
    • +2.61%
    • 리플
    • 507
    • +1.83%
    • 위믹스
    • 3,636
    • +0.11%
    • 에이다
    • 745.9
    • +5.17%
    • 이오스
    • 1,798
    • +4.05%
    • 트론
    • 93.2
    • +0%
    • 스텔라루멘
    • 169.5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950
    • +1.74%
    • 체인링크
    • 12,210
    • -1.77%
    • 샌드박스
    • 1,782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