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박지현, 이재명 앞에선 약해져…최고위원 하고 싶나”

입력 2022-06-27 08: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원욱 "박지현, 갑자기 강성 문파-이재명 팬덤 비교"
"팬덤 간 패배 갈등만 야기할 뿐" 비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이재명 의원 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진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의원 팬덤에게 호감을 사서 최고위원에라도 도전하고 싶은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강성 팬덤에 대한 비판으로 민주당의 민주적 절차를 강조한 박지현 전 위원장이 갑자기 강성 문파를 소환하여 강성 문파와 이재명 의원에 대한 팬덤의 차이를 비교했다. 의의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지난 24일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극렬 문파"라며 "이들의 눈엣가시가 돼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이라고 언급한 바가 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의 과거에 대한 평가를 통해 국민이 신뢰하는 민주당으로 가는 길에서 결코 도움되지 않을 진단"이라며 "아니 극렬 문파와 이재명의원 팬덤 간 패배의 원인을 두고 갈등을 야기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너희는 더했다’라는 이유를 달아 현재 민주당에 해가 되고 있는 팬덤에 대한 평을 한다면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더 중요한 것은 박지현 위원장이 줄기차게 주장해 왔던 현재 당에 해악을 끼치고, 당과 국민의 거리를 넓혀만 가는 정치훌리건 문제"라고 힘줘 말했다.

이 의원은 "박 전 위원장은 지방선거 당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계양을 이재명 후보 공천 등에서도 말 바꾸기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서 "이재명 의원 팬덤에 호감을 사서 최고위원에라도 도전하고 싶은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치에서 중요한 가치는 원칙을 저버리지 않고 올곧게 지켜나가는 것"이라며 "정치신인이 등장하자마자 원칙보다는 실리를 따지는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은 곧 멀어지게 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2,000
    • -0.06%
    • 이더리움
    • 1,689,000
    • -1.23%
    • 비트코인 캐시
    • 148,900
    • -0.8%
    • 리플
    • 523.5
    • -1.38%
    • 솔라나
    • 18,030
    • -0.77%
    • 에이다
    • 430.1
    • -0.78%
    • 이오스
    • 1,242
    • -1.35%
    • 트론
    • 71.45
    • -1.54%
    • 스텔라루멘
    • 116.5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0.18%
    • 체인링크
    • 9,885
    • -1.25%
    • 샌드박스
    • 781.6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