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박지현 정치 잘못배워...공무원이든 기자든 권하고 싶어”

입력 2022-06-23 09:12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이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을 두고 “정치를 초반부터 잘못 배웠다”고 비판을 쏟나냈다.

22일 정 위원장은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했다. 박 전 위원장이 최강욱 의원 징계 불복한 것에 대해 규탄하는 목소리를 낸 것을 두고 정 위원장은 “그 분이 당을 얼마나 사랑하고 활동을 얼마나 했는지 모르겠지만 당이라고 하는 것은 그렇게 헛헛한 존재가 아니다”라며 “이런 한두 가지 사건 때문에 당이 수렁으로 빠지지 않으니까 걱정말고 본인이 가던 기자의 길을 가시든 9급 공무원을 가시든 그쪽 길로 가라고 권하고 싶다”고 일갈했다.

또한, 박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에 출마할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서는 “구름 위(비대위원장)에서 한두 달 정도 생활 하다가 별안간 바닥으로 내려와서 사람들과 같이 살게 되면 어지럼증이 있을 거다”라며 “박 위원장 나이대나 경험대로 바라보면 기초의원 나가도 쉽지 않을 정도다. 이번에 나와 괜히 떨어지는 수모나 창피 당하지 말고 다시 바닥에서부터, 그러니까 기초의원에서부터 정치 경험을 쌓으라고 정치 선배로서 권한다”고 했다.

사회자가 ‘국민의힘은 30대 당대표도 나왔는데 젊은 사람들이 많이 정치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되묻자 정 위원장은 “이분(박지현)은 특정 정파에 휩쓸리는 발언들을 많이 한다”며 “시작부터 오염돼있다. 정치적 판단이나 언사가 닳고 닳은 고루한 원로 정치인들보다 더 심하다. 정치를 초반부터 잘못 배웠다 해서 걱정이 많이 된다”고 지적했다.

최강욱 의원이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당원 자격 6개월 정직 중징계 처분을 받은 것을 두고는 “지나치게 과한 판결을 내렸다”며 “당내에서 검수완박이 대선·지선 패배 원인이라며, 이 검수완박을 주도했던 처럼회를 해체하라는 목소리가 나오는 와중에 윤리심판원이 열렸다”고 말하며 정치적 맥락을 지적했다.

그는 또한 최 의원의 재심 청구에 대해 “반드시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본다. 그 다음에 새로운 윤리심판원이 구성돼 당의 정치정략적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는 데서 다시 한 번 심리를 해야 한다”며 “성비위는 엄벌을 하는 것은 맞지만 없는 데도 찍히면 죽는다는 분위기로 가는 건 또 다른 형태의 마녀사냥이다. 윤리심판원에서 양측의 얘기를 심도 있게 들었냐는 데에 의문을 던진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뉴욕증시, 전날 급등 후 ‘숨고르기’…나스닥 0.58%↓
  • 尹대통령 "민생·경제 회복에 중점"…8·15사면 '정치인 배제' 가능성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힘…정부, 수족관 돌고래 21마리 바다로 돌려보낸다
  • 서초구 맨홀 실종 남매 모두 숨진 채 발견
  • 비트코인 상승세 주춤…“강세 랠리 전 하락 가능”
  • 직원 해고 후 ‘눈물셀카’ 올린 사장·폭우 속 ‘극단 선택’ 막은 버스기사·바다서 나온 멧돼지
  • 이더리움, 머지 업그레이드 9월 15~20일 사이 될 듯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11:3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908,000
    • -0.77%
    • 이더리움
    • 2,530,000
    • +1.65%
    • 비트코인 캐시
    • 189,500
    • -0.42%
    • 리플
    • 500.6
    • -0.58%
    • 위믹스
    • 3,615
    • -1.5%
    • 에이다
    • 708.1
    • -0.97%
    • 이오스
    • 1,742
    • +1.57%
    • 트론
    • 93.73
    • -0.03%
    • 스텔라루멘
    • 166.5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150
    • +0.73%
    • 체인링크
    • 11,970
    • -1.07%
    • 샌드박스
    • 1,758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