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중국 봉쇄·불매운동 이어지자 상하이 대표 매장 폐쇄

입력 2022-06-25 11:16

▲지난 24일 스웨덴 패션 브랜드 H&M의 중국 상하이 플래그십 매장이 판자로 봉쇄된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 24일 스웨덴 패션 브랜드 H&M의 중국 상하이 플래그십 매장이 판자로 봉쇄된 모습(사진=연합뉴스)

스웨덴 패션 브랜드인 H&M이 중국의 코로나19 봉쇄와 소비자들의 불매 운동이 이어지면서 지난 24일 상하이 플래그십 매장을 폐쇄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H&M은 두 달간의 상하이 봉쇄가 끝나자 이달 현지 플래그십 매장의 문을 다시 열었지만 지난 24일 기준 3층짜리 해당 매장은 판자로 덧씌워졌고 간판도 떼어진 모습으로 알려졌다.

H&M 측은 오는 29일 상반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공개 발언이 금지된 '블랙아웃' 기간이라며 이에 대한 입장 발표를 거부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세계 최대 패스트 패션 브랜드 중 하나인 H&M은 2007년 중국 시장에 진출해 지난해 초 기준 중국 전역에 500개 이상의 매장을 거느리며 고속 성장했다.

하지만 이 회사 홈페이지에 따르면 현재는 상하이 플래그십 매장을 포함해 중국에 376개의 매장만 남아 있다. H&M이 신장위구르 자치구 인권 문제를 비판하자 중국 소비자들이 불매 운동에 나섰기 때문이다.

H&M은 2020년 9월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신장의 강제노동과 소수민족 차별 관련 보도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이 지역산 면화 구매를 중단했다"고 밝혔고 이 소식이 뒤늦게 중국 내에서 확산하면서 불매운동 대상이 됐다.

자라, 나이키, 아디다스 등 다른 세계적 패션 브랜드도 같은 이유로 중국 소비자들의 불매운동 대상이 됐지만 제일 먼저 문제를 제기한 H&M의 피해가 가장 컸다. 실제로 H&M의 제품은 여전히 중국 주요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구매할 수가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한국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복구 불능에 국가사적 지정 어려울 듯
  • 김주형, 윈덤 챔피언십 우승…상금 17억 손에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418,000
    • +2.81%
    • 이더리움
    • 2,289,000
    • +2.23%
    • 비트코인 캐시
    • 190,200
    • +1.93%
    • 리플
    • 497.9
    • +0.81%
    • 위믹스
    • 3,594
    • +0.62%
    • 에이다
    • 712.9
    • +3.88%
    • 이오스
    • 1,668
    • +1.89%
    • 트론
    • 92.95
    • +0.38%
    • 스텔라루멘
    • 167.5
    • +2.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850
    • +2.22%
    • 체인링크
    • 11,160
    • +8.45%
    • 샌드박스
    • 1,805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