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올해 안전보건 분야 401억 원 투자…전년대비 142% 증액

입력 2022-06-24 10: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스마트 안전관리 도입으로 실효적 사고 예방

(사진제공=동국제강)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이 안전보건 부분의 투자를 확대한다.

동국제강은 올해 안전보건 투자 규모를 지난해 235억 원 대비 142% 증액한 401억 원으로 늘려 시설·인력·감독·외부평가·용품 등 안전보건 관련 모든 영역의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동국제강은 올해 안전보건 관리자를 지난해(86명) 보다 12명 증가한 98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특히 안전보건 시설 투자에 전체 예산 59%를 할애한 237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시설 투자는 전년대비 220억 원 증액한 규모다. 경영책임자인 김연극 사장이 주관하는 위험차단시스템(I.L.S.) TF를 구성하고 기존 사업장별로 운영되던 시스템을 전사 기준으로 통합, 고도화할 계획이다. 위험차단시스템은 수리나 정비 시 설비 가동 에너지원에 대한 차단·격리·잠금 실현을 통해 재해 원인을 근본적으로 제거하는 체계다.

협력사 안전보건 경영 강화를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동국제강은 올해 모든 협력사의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 MS) 인증을 추진한다. 협력사와 월 2회 안전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전 협력사가 KOSHA MS를 인증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동국제강 직원이 ‘D-Blu’ 시스템과 연계된 스마트밴드를 착용한 모습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 직원이 ‘D-Blu’ 시스템과 연계된 스마트밴드를 착용한 모습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은 공장 전반에 스마트 안전 시스템을 도입해 실효적인 '안전 사각지대 제로화'를 실천할 계획이다. 현장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확충하고, 이동형 CCTV를 확대 운영해 실시간으로 안전 현황을 모니터링한다. 이동형 CCTV는 PC, 스마트폰과 연동돼 위험 행동이나 상황 발생 시 중앙관제센터로 정보가 즉시 전달된다.

작업 이동간 사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공장 내부 지게차, 차량 등 중장비에 AI카메라, 어라운드뷰 카메라, 속도제한장치, 시동 연동 안전벨트를 설치한다.

동국제강은 블루투스 기반 스마트밴드 모니터링 시스템인 ‘D-Blu’ 시스템을 개발, 올해 이를 부산과 인천 공장 등의 현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D-Blu' 시스템은 위치 기반 시스템을 통해 현장 근로자의 심박수와 체온, 움직임 여부 등이 실시간으로 중앙관제시스템에 전달되며 위험 상황 발생 시 긴급 알람을 송출한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안전보건 경영 비전인 '일하는 모든 사람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올해를 원년으로 삼아 회사의 자원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 “스눕독 스니커즈가 떴다” 신세계인터 필립 플레인, ‘플레인도그’ 출시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20,000
    • +0.74%
    • 이더리움
    • 2,014,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170,900
    • +1.18%
    • 리플
    • 516.9
    • -0.08%
    • 솔라나
    • 30,680
    • -0.71%
    • 에이다
    • 487
    • -1.36%
    • 이오스
    • 1,387
    • -0.64%
    • 트론
    • 79.79
    • +0.08%
    • 스텔라루멘
    • 117.1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0.63%
    • 체인링크
    • 9,260
    • -1.44%
    • 샌드박스
    • 932.4
    • -3.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