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업계 우수 인재 모시기 공들인다

입력 2022-06-25 0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임상시험·글로벌 전문가 다수 영입으로 경쟁력 강화

▲지난 6월 13일부터 16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바이오USA' 현장에서 분주한 한국관의 모습.
▲지난 6월 13일부터 16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바이오USA' 현장에서 분주한 한국관의 모습.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우수 인재 유치에 적극 나섰다. 다양한 전문 분야에서 능력이 검증된 인재 영입은 임상시험과 신약개발 등 연구개발(R&D) 경쟁력 강화는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뒷받침 할 수 있기 때문이다.

25일 이투데이가 올해 상반기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인재 영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의사 출신 전문가 영입 △메디컬 조직 신설 △해외 전문가 영입 등 다양한 형태로 인재 모시기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약바이오 업계 글로벌 임상시험 건수 증가로 해외 현지 임상시험 전문가를 영입하는 사례도 늘었고, 새롭게 관련 조직을 신설한 기업들도 확인됐다.

동아에스티는 지난 2월 글로벌 리딩 컴퍼니 달성을 위해 연구개발(R&D) 부문 총괄로 박재홍 사장을 영입했다. 미국 보스턴대의과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박 사장은 얀센 종양학 중개연구 팀장, 다케다 중개연구 및 초기 임상개발 팀장, 베링거인겔하임 중개의학 및 임상약리학 전무 이사를 역임했다. 삼진제약은 마곡연구센터 책임자로 지난 3월 SK케미칼 오픈이노베이션 팀장으로 신약개발과 인공지능(AI) 플랫폼 개발 등을 경험한 이수민 상무이사(연구센터장)를 영입했다. 삼진제약은 적극적인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추진과 R&D 전문 제약사 도약이라는 중책을 맡겼다.

연구개발과 마케팅, 글로벌 전문가를 동시에 영입한 사례도 있다. GC녹십자는 4월 글로벌 마케팅 임원 윤영준 GSM(Global Sales&Marketing) 유닛장에 이어 5월에 연구개발(R&D)부문 임원으로 이한주 디스커버리 유닛장을 선임했다. GSK한국지사에서 백신 영업·마케팅과 사업개발본부장을 역임한 윤 유닛장은 해외 영업전략 수립 및 마케팅 업무를 담당한다. SK바이오팜에서 20여년 동안 신약물질 발굴과 비보존 신약개발연구소장을 역임한 이 유닛장은 질환 타깃 물질 발굴 업무를 수행한다.

의사 출신 전문가 영입도 눈길을 끈다. 유틸렉스는 2월초 임상개발총괄로 서울대병원·삼성서울병원에서 근무한 흉부외과 전문의 박신후 본부장을 선임했다. 회사 측은 “박 본부장은 제약과 의료기기 인허가 박사과정 수료, 메디컬 마케팅 트랙을 전공한 융복합 의사 과학자”라고 설명했다. 샤페론도 지난 3월 이비인후과 전문의 출신 이상엽 상무를 신약연구소 연개발실장으로 선임하고 신약개발 역량 강화에 나섰다. 에이비엘바이오가 지난 4월 의학임상개발본부장에 선임한 한국노바티스 출신 김은경 박사는 서울대의과대학을 졸업한 종양학 전문가다. 김 본부장은 임상 전략 수립, 임상시험 관리 및 감독, 파트너사와 협력 업무를 총괄한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의약품 생산 능력과 신약개발 및 임상시험 수행 등 K-제약바이오의 기술력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고, 해외진출이 활발해 인재 영입은 필수”라며 “글로벌 임상시험이 늘고 있고, 미국·유럽 등 현지 인허가가 필수인 만큼 분야별 전문 인력 확보에 적극적”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일동제약은 새로운 조직 신설과 인재 영입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달 20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의·약학 전문 메디컬 조직 Medical Affairs실’을 신설 한국화이자제약 출신 김혜영 MD(Medical Director)를 임원으로 선임했다. 서울의대를 졸업한 마취통증의학 전문의인 김 MD는 R&D 프로젝트 의학적 방향성 수립, 학술 관점에서 의약품 효과 및 안전성 데이터 구축 업무를 담당한다. 일동제약도 글로벌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이재준 글로벌사업 총괄 부사장을 선임했다. 회사 측은 “최근까지 영진약품 대표이사를 맡았던 이 부사장은 GSK와 동아에스티에서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사업본부는 기존 해외사업부와 현재 설립을 추진 중인 미국법인 IUIC(ILDONG USA Innovation Center)를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해외 전문가 영입도 이어졌다. 메드팩토는 지난 3월 카리오파마 수석 임상의를 지낸 글로벌 임상 전문가 티모시 R. 알렌(Timothy R. Allen) 박사를 미국법인 메드팩토 테라퓨틱스 임상 총괄 부사장에 임명했다. 알렌 부사장은 독일 머크, BMS, GSK, 로슈, 아스트라제네카, 사노피 등에서 임상 경험 노하우를 쌓은 종양분야 임상전문가다. 알렌 부사장과 함께 메드팩토는 의약품 등록 업무(RA) 경험이 풍부한 에블라 알리 이브라힘(Ebla Ali Ibrahim) 디렉터와 임상 프로젝트 관리자 코리 그뤼터(Cori Greutter) 시니어 매니저를 미국법인 임상개발팀에 영입했다. 회사 측은 “미국 법인 임상팀은 메드팩토가 개발한 TGF-β저해제인 '백토서팁'의 전반적인 임상 전략과 글로벌 임상을 담당하고, 백토서팁 이후 차세대 후보물질의 글로벌 임상 전략도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넥신은 지난 3월 주주총회를 열고 나스닥 상장사 아이맵 바이오파마 미국 총괄지사장이자 제넥신 사외이사였던 닐 워머(Neil Warma)를 우정원 사장과 함께 각자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알테오젠도 지난 4월 초 글로벌 사업개발을 이끌 최고사업개발책임자(CBO)로 비벡 세노이 박사를 영입했다. 세노이 박사는 아스트라제네카와 바이오시밀러 기업 바이오콘 등에서 20년 넘게 사업개발 및 라이선스 계약 관련 업무를 맡았다.

휴젤은 지난달 19일 이사회를 열고 앨러간(현 애브비) 전 최고경영자(CEO)이자 회장을 역임한 브렌트 손더스(Brent L. Saunders) 이사를 선임하기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휴젤 측은 이달 29일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브렌트 손더스 이사를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한 뒤,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 휴젤 이사회를 이끌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도 지난 5월 국내 제약바이오산업 역량 강화 지원과 회원사 서비스 기능 확대를 위해 글로벌·약가·연구·AI 분야 전문가를 대거 영입했다. 외교전문가로 25년간 공직에 몸담았던 이현우 글로벌본부장과 전 한국앨러간 상무를 역임한 약가 전문가 정광희 보험정책실장을 선임했다. 부회장 직속으로 신설된 교육연구센터 연구팀장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출신 김치민 박사를 영입했고, AI신약개발지원센터 역량 강화를 위해 한국과학기술원 연구원 출신 홍승환 박사를 책임연구원으로 임명했다. 협회 관계자는 “글로벌·약가·연구·AI 등 핵심 부문의 연이은 간부급 인재 영입은 조직 역량 강화를 통해 성공적인 결과를 도출해 보답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약바이오 업계 관계자는 “신약개발을 위한 후보 물질 발굴, 임상시험 및 상용화, 글로벌 제약기업과의 기술이전과 수출 협력 등 세분화된 영역에서 전문가 영입은 제약바이오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의 열쇠”라며 “외부 전문가 영입과 함께 내부 인재에 대한 투자와 육성에도 적극 나서는 추세”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66,000
    • +0.95%
    • 이더리움
    • 1,897,000
    • +2.43%
    • 비트코인 캐시
    • 166,300
    • +1.84%
    • 리플
    • 675.3
    • -6.22%
    • 위믹스
    • 2,489
    • +0.93%
    • 에이다
    • 638.5
    • -0.36%
    • 이오스
    • 1,687
    • +0.18%
    • 트론
    • 85.42
    • -0.55%
    • 스텔라루멘
    • 163
    • -3.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700
    • +5.51%
    • 체인링크
    • 11,210
    • +1.36%
    • 샌드박스
    • 1,222
    • -1.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