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남동부서 규모 6.1 지진…최소 255명 사망

입력 2022-06-22 18: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수도 카불·파키스탄서도 진동 감지

▲아프가니스탄 호스트시 인근에서 22일(현지시간) 규모 6.1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사람들이 부상자를 헬리콥터로 옮기고 있다. 호스트/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호스트시 인근에서 22일(현지시간) 규모 6.1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사람들이 부상자를 헬리콥터로 옮기고 있다. 호스트/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남동부에서 22일(현지시간)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255명이 사망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이날 오전 1시 24분께 아프간 남동부 도시 호스트에서 남서쪽으로 46km 떨어진 곳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일어났다. 진원 깊이는 6km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발표한 지진 규모는 5.9로 EMSC 발표와 다소 차이가 있다.

이웃 파키스탄 기상청은 이번 지진 규모가 6.1이라며 자국 수도 이슬라마바드를 포함해 펀자브 동부 지역 곳곳에서 진동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아프간 현지 국영 통신사 바크타르에 따르면 부상자도 155명에 이른다. 탈레반 당국이 헬리콥터를 동원해 구조와 수색에 나섰다.

아프간의 한 주민은 EMSC 웹사이트에 올린 글에 “지진 현장에서 200km 떨어진 수도 카불에서도 강하고 긴 진동이 느껴졌다”고 증언했다.

현지 미디어와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사진에는 집들이 잔해로 변한 모습이 담겨 있다.

바크타르통신은 중앙정부가 긴급 지원을 제공하지 않으면 사망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4: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09,000
    • -5.47%
    • 이더리움
    • 1,855,000
    • -5.79%
    • 비트코인 캐시
    • 161,500
    • -4.78%
    • 리플
    • 618.4
    • -9.05%
    • 위믹스
    • 2,703
    • +7.52%
    • 에이다
    • 623
    • -4.42%
    • 이오스
    • 1,618
    • -5.98%
    • 트론
    • 85.22
    • -1.3%
    • 스텔라루멘
    • 155.8
    • -5.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5.33%
    • 체인링크
    • 11,550
    • -2.53%
    • 샌드박스
    • 1,194
    • -4.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