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회장, 지정자료 제출 때 계열사 누락으로 공정위 경고 받아

입력 2022-06-14 20:46

▲롯데타워 전경. (롯데지주)
▲롯데타워 전경. (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에 계열사 현황을 제출할 때 사외이사가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를 빠뜨려 경고 처분을 받게 됐다.

14일 공정위는 신 회장이 2019년과 2020년 공시 대상 기업집단 등의 지정을 위한 자료를 제출할 때 계열사 2곳을 누락한 행위(지정자료 허위 제출)에 대해 경고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매년 공시 대상 기업집단을 지정하기 위해 공정거래법에 따라 각 기업집단의 동일인에게 계열사·친족·임원·주주 현황 등의 자료를 제출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기업집단 롯데의 동일인인 신 회장은 김경서 롯데멤버스 사외이사와 안경현 롯데정밀화학 사외이사가 각각 지배하는 다음소프트와 유한책임회사 성암허심을 계열사에 포함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집단은 사외이사가 지배하는 회사도 계열사에 포함해야 한다.

다만 공정위는 신 회장 본인이 아닌 사외이사가 지배하는 회사라는 점 등을 고려해 법 위반의 중대성은 약하다고 보고 조치 수위를 경고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3월 공정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계열사 사외이사가 보유한 회사 5곳을 삼성 계열사에서 누락한 행위에 대해 경고 처분한 바 있다.

김상열 호반건설 회장이 친족 등이 보유한 계열사 13곳과 친족 2명을 지정자료에서 누락한 건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공정위는 김 회장이 허위 제출이라는 사실을 인식했을 가능성과 법 위반의 중대성이 상당하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35,000
    • +0.71%
    • 이더리움
    • 2,369,000
    • +3.22%
    • 비트코인 캐시
    • 189,900
    • -0.37%
    • 리플
    • 499.8
    • +0.2%
    • 위믹스
    • 3,710
    • +2.88%
    • 에이다
    • 708.8
    • -1.12%
    • 이오스
    • 1,666
    • -0.48%
    • 트론
    • 93.55
    • +0.48%
    • 스텔라루멘
    • 169.4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00
    • -0.12%
    • 체인링크
    • 11,420
    • +1.96%
    • 샌드박스
    • 1,815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