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금리 7% 되면 매달 이자 82만 원 더 낸다”

입력 2022-06-13 09:33

직방, 금리 상승 시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 예측
서울 중형 아파트 월 상환액 291만 원 전망
“금리 인상에 따른 수요위축 나타날 수 있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단지 모습.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단지 모습.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말 최고 7%까지 오르면 서울 중형(전용면적 84㎡형) 아파트를 최대한 대출받아 사들인 집주인은 지금보다 매달 82만 원을 더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은 금리 인상이 지속하면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이 얼마나 상승할지 분석한 예측 결과를 내놨다.

지난 4월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9%로 전년 동월 대비 1.17%포인트(p) 상승했다. 평균 아파트 가격으로 총부채담보비율(LTV) 상한선까지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을 실행한 것을 가정해 분석한 결과, 4월 기준 서울 전체 면적 아파트의 평균 대출 상환액은 매월 194만 원으로 집계됐다. 소형(전용 59㎡) 아파트는 178만 원, 중형 아파트의 경우 209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형 아파트 기준 올해 평균 매매가격은 12억 8582만 원이며 LTV 상한까지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필요한 자기자본은 8억 4866만 원, 대출금은 4억 3716만 원이다. 해당 매매가격이 연말까지 유지되고, 연말까지 대출금리가 7%까지 상승한다면 월 대출 상환액은 291만 원, 5.5%까지 상승할 때 248만 원, 4% 수준을 유지한다면 209만 원으로 전망됐다.

즉, 금리가 7%까지 오르면 연말에는 4월 대비 월 대출 상환액이 39% 늘어난 82만 원을 추가로 부담해야하는 셈이다. 월 대출 상환액 291만 원은 통계청이 집계한 지난해 전국 도시근로자가구 평균 가처분소득 대비 69% 수준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향후 금리 인상이 이어지면 현재의 소득수준 대비 아파트 금융비용이 가계에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이는 아파트 구매력 저하로 이어지고, 수요가 감소하면서 거래 침체로 연결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현재 미국발 금리상승으로 인해 시중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올해 안으로 7%까지도 상승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만큼 아파트 매입수요 감소로 인한 아파트 가격 하락도 예상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김포·파주 호우주의보…20일 새벽까지 최대 70㎜
  • ‘7년째 연인’ 홍상수·김민희, 장난스러운 애정 행각 포착
  • 진성준 “권력서열 1위가 김건희, 2위 한동훈이란 말 있어”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39,000
    • -6.83%
    • 이더리움
    • 2,330,000
    • -7.06%
    • 비트코인 캐시
    • 164,300
    • -9.38%
    • 리플
    • 462.5
    • -8.63%
    • 위믹스
    • 3,137
    • -10.4%
    • 에이다
    • 640.2
    • -11.56%
    • 이오스
    • 1,802
    • -6.49%
    • 트론
    • 89.6
    • -2.42%
    • 스텔라루멘
    • 148.7
    • -8.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00
    • -11.18%
    • 체인링크
    • 9,735
    • -10.93%
    • 샌드박스
    • 1,462
    • -1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