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스피, 전일 미 증시 하락 부담…1% 하락 2650선 마감

입력 2022-06-02 15: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도세에 하락 마감했다.

2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91포인트(1.00%) 내린 2658.99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11억 원, 7480억 원어치 순매도했고, 개인은 7928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전일 미국 증시가 ‘경기침체’ 이슈와 JP모건 CEO가 연준의 긴축과 전쟁으로 인한 유가 상승이 경제에 허리케인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언급한 점 또한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미 연준이 인플레이션 대응을 위한 긴축 정책 지속 전망에 달러 강세폭이 확대됐다. 위안화 절하와 외국인 현/선물 매도세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 대부분 하락하며 코스닥 대비 낙폭을 확대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4.91%), 한화에어로스페이스(3.71%), 포스코케미칼(3.45%), 대한전선(2.47%) 등이 강세를 나타냈다.

HMM(-4.93%), 하나금융지주(-3.84%), 미래에셋증권(-3.80%), 아모레G(-3.80%), ZMFOVMXHS(-3.66%), KB금융(-3.64%), 한솔케미칼(-3.58%), 삼성전기(-3.56%), SK바이오사이언스(-3.32%), 제일기획(-3.27%), 넷마블(-3.23%) 등은 약세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1.35%), 섬유의복(0.44%) 등이 오름세였고, 운수창고(-2.34%), 건설업(-1.92%), 증권(-1.50%), 금융업(-1.40%), 의료정밀(-1.22%), 통신업(-1.22%), 기계(-1.21%) 등은 내림세였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22포인트(0.25%) 내린 891.14에 마감했다.

개인은 1160억 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60억 원, 516억 원 순매도했다.

코스닥에서는 기계, 음식료, 운송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나노신소재(5.42%), 스튜디오드래곤(2.21%), LX세미콘(1.66%) 등이 올랐다.

안랩(-7.39%), 심텍(-7.06%), 위메이드(-5.04%), 에스엠(-3.60%), CJ ENM(-3.53%), 대주전자재료(-3.35%), HLB생명과학(-2.88%) 등은 내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33,000
    • +0.4%
    • 이더리움
    • 1,922,000
    • +0.31%
    • 비트코인 캐시
    • 165,400
    • -0.72%
    • 리플
    • 650.5
    • -3.53%
    • 위믹스
    • 2,640
    • +4.47%
    • 에이다
    • 637
    • -0.64%
    • 이오스
    • 1,672
    • -1.65%
    • 트론
    • 85.81
    • +0.34%
    • 스텔라루멘
    • 159.3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200
    • -1.84%
    • 체인링크
    • 11,670
    • +3.09%
    • 샌드박스
    • 1,225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