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이 밝힌 쇄신의 이유…“화살은 국민의힘이”

입력 2022-05-27 16:07

'당 쇄신' 호소한 박지현
"국힘, 세대교체 실패 오히려 거꾸로 가"
"민주당이 정치권 세대교체 앞서가야"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아트홀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아트홀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은 27일 '86그룹 용퇴론' 등 당 쇄신 필요성을 띄운 배경에 대해 국민의힘을 지목했다. 이준석 대표가 세대교체에 실패했다고 평가하면서 민주당이 앞서 나가야 한다는 설명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자신과 대립각을 세우던 윤호중 위원장과의 갈등 봉합에 나서면서 "윤 위원장님과 함께 더 젊어지는 민주당을 만들고 싶다. 세대교체는 우리 정치의 선진화를 위한 핵심과제"라고 남겼다.

쇄신안을 띄운 배경에 대해 "화살은 국민의힘이 먼저 당겼다"고 했다. 그는 이어 "놀랍게도 30대 이준석을 당 대표로 뽑았다"며 "하지만 이준석 대표는 혐오와 차별을 선거운동에 이용했고, 본인이 성 상납 징계를 앞두고 있어 동력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세대교체에 실패했고 오히려 거꾸로 가고 있다. 윤석열 정부와 비서실, 국민의힘 지선 후보들은 여전히 박근혜, 이명박 라인이 장악하고 있다"면서 "정치권 세대교체, 민주당이 앞서가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을 겨냥하면서 민주당 내홍을 부각하고 있다. 허은아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오후 논평을 내고 "지금 민주당이 겪고 있는 갈등의 중심에 이 총괄선대위원장 본인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작 지방선거를 총지휘하고 있는 이재명 위원장은 이 민주당의 대혼란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지난 대선 패배에 이후 충분한 자성의 시간을 가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방탄 국회의원 배지를 얻기 위해 연고도 없는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했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의 ‘팬덤정치’를 비판하면서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이 대혼란의 멀티버스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으나 이 총괄선대위원장이 ‘나는 모른다’고 하니 그 수습이 요원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2:3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843,000
    • +2.05%
    • 이더리움
    • 1,542,000
    • +3.56%
    • 비트코인 캐시
    • 139,000
    • +1.02%
    • 리플
    • 431.2
    • +1.67%
    • 위믹스
    • 3,392
    • +0.18%
    • 에이다
    • 607.8
    • +1.44%
    • 이오스
    • 1,308
    • +1.87%
    • 트론
    • 88.22
    • -1.34%
    • 스텔라루멘
    • 143.6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500
    • +0.78%
    • 체인링크
    • 8,360
    • +1.33%
    • 샌드박스
    • 1,673
    • +7.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