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민원 창구 부재" 불만에…尹정부, 온·오프라인 창구 마련

입력 2022-05-27 15:15

용산 청사에 민원 접수실 마련
6월, 홈페이지 신설…'대통령에 바란다' 코너
"흩어신 온라인 민원 창구, 통합할 것"

▲대통령 취임식을 하루 앞둔 9일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앞에서 공사 및 이사 관계자들이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은 2층 집무실 완공 전까지 5층 임시집무실을 사용할 예정이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이투데이DB)
▲대통령 취임식을 하루 앞둔 9일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앞에서 공사 및 이사 관계자들이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은 2층 집무실 완공 전까지 5층 임시집무실을 사용할 예정이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이투데이DB)

대통령실이 27일 국민들의 의견을 접수할 온·오프라인 민원 창구를 마련키로 했다. 현장에서 민원을 제기하는 창구가 없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서다. 오프라인의 경우 서울 용산 청사 서문 안내실에 각종 민원 접수창구가 운영되고, 온라인은 통합 형태의 홈페이지가 6월 신설되며 '대통령에게 바란다(가칭)' 코너도 생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과거 청와대는 ‘연풍문’이라는 민원실을 통해 시민들의 서한을 접수했는데 우리도 비슷한 방법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며 "용산 청사 서문 안내실에서 민원을 접수하고, 현장에서 집회하는 분들이 서류 접수할 경우엔 용산경찰서 정보과를 통해 접수되며, 대통령 경호처로 전달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모아진 민원들은 시민사회수석실의 국민제안비서관 판단 하에 대통령실에서 처리할 부분은 각 해당 수석실로 보내고, 부처가 해결해야 할 것은 국민권익위원회로 보낸다"고 부연했다.

민원들은 현장 뿐 아니라 우편, 서신으로도 접수된다. 이 관계자는 "하루 70~100통 가랑 접수되고 있다"며 "이 역시 국민제안비서관을 통해 대통령실 각 수석실로 분류, 전달된다"고 했다.

온라인의 경우 통합 창구가 신설된다. 이 관계자는 "과거 청와대 시절 권익위에서 접수를 했다면, 현 정부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도 밝혔듯이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온라인 민원 창구를 하나로 통합해 민원통합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윤 대통령 후보시절 공약했던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통해 다양한 각 부처에 중첩, 산재된 민원을 맞춤형으로 이뤄지도록 구현할 것"이라고 했다.

우선 6월 중으로는 홈페이지를 신설한다. 이 관계자는 "인수위 시절 운영됐던 '당선인에게 바란다(가칭)' 코너를 '국민께 듣는다(대통령에게 바란다)'로 신설해 민원을 접수할 계획"이라며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되는 창구, 권익위 신문고 등도 운영되지만 추후에 통합될 것"이라고 했다. 또 "궁극적으로 통합 디지털 청부, 통합 프론트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다만, 다양한 정보, 행정 절차, 맞춤형 제공 설계 등은 상당한 시간이 예상된다.

문재인 정권 시절 운영됐던 '국민청원 게시판' 관련해선 "기존 제도에 대한 옳고 그름을 판단하기 전 장단점을 면밀히 살펴 어떻게 민원 창구를 만들지 고민 중"이라며 "통합 플랫폼을 통해 하나의 접수 창구, 신속한 의견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큰 틀"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370,000
    • -0.14%
    • 이더리움
    • 1,398,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136,400
    • -1.8%
    • 리플
    • 421.2
    • +0.93%
    • 위믹스
    • 3,512
    • -1.4%
    • 에이다
    • 594
    • -0.74%
    • 이오스
    • 1,225
    • -0.24%
    • 트론
    • 85.25
    • -0.85%
    • 스텔라루멘
    • 143.5
    • -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50
    • -0.57%
    • 체인링크
    • 8,070
    • -1.22%
    • 샌드박스
    • 1,364
    • -1.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