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입맛 사로잡은 한식 맛볼까?···롯데호텔, 한미정상회담 만찬메뉴 소개

입력 2022-05-26 11:01 수정 2022-05-26 11:09

▲롯데호텔 서울 무궁화의 구절판(사진제공=롯데호텔)
▲롯데호텔 서울 무궁화의 구절판(사진제공=롯데호텔)

새 정부의 첫 정상외교 무대였던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만큼이나 만찬 메뉴에 대한 호기심이 국민들 사이에서 뜨겁다. 바이든 대통령이 하나도 남기지 않고 접시를 비웠다는 애피타이저와 디저트는 물론 한국적인 맛과 특색을 담아낸 건강한 메뉴들로 만찬 이후 관계자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는 후문에서다.

지난 21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된 이번 정상회담 메뉴는 롯데호텔에서 준비했는데 40여 년간 국가 행사를 진행해온 롯데호텔의 노하우와 국내 호텔 한식당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지닌 '무궁화'를 운영하면서 쌓아온 한식에 대한 자부심이 이번 만찬의 성공 요인으로 분석된다.

특히 30년 이상 경력을 지닌 롯데호텔 연회팀 셰프들의 전문성과 열정이 빛을 발했다. 최소 2~3개월 정도 준비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 정상회담 만찬 준비기간은 한 달이 채 되지 않았다.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롯데호텔 셰프들은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로 제일 잘 할 수 있는 메뉴,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뜻깊은 행사의 의미를 담을 수 있는 메뉴들을 연구하고 개발했다. 양국의 정상이 좋은 만남의 계기가 되고 한, 미 두 국가가 더욱 위상이 높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연회 조리장들이 심혈을 기울여 코스를 구성했다.

이번 만찬의 콘셉트는 한국 전통 오방색인 황, 청, 백, 적, 흑을 담아 전통 한식을 미국의 식재료와 함께 이용한 메뉴들로 구성했다. 낡은 것을 없애고 새로운 것을 펼쳐 낸다는 ‘제구포신(除舊布新)’과 화합과 번영의 기원을 담아냈다.

각지의 대표적인 특산물을 소개하는 동시에 식재료나 조리법에서 한국산과 미국산을 적절히 조화시킨 메뉴들로 선보였다. 전채요리로는 흑임자 두부선, 횡성 더덕무침, 금산인삼야채말이 등 전국 각지 제철 식재료를 담은 5품 냉채가 준비됐다.

▲롯데호텔 서울 무궁화 디저트(사진제공=롯데호텔)
▲롯데호텔 서울 무궁화 디저트(사진제공=롯데호텔)

롯데호텔 서울 한식당 무궁화의 인기 메뉴도 만찬에 등장했다. 데친 해남 배추에 야채와 해물 등의 소를 넣어 만든 숭채 만두는 산해진미를 한 피에 담아 양국 간의 상호 존중과 포용의 의미를 담아냈다.

최상급 미국산 갈비를 한국 전통 방식인 간장소스에 숙성시켜 저온으로 조리한 소갈비 양념구이와 색과 맛, 계절과 지역, 자연과 인간이 한데 어울려 조화와 융합을 상징하는 한국 대표 전통음식인 산채비빔밥 등도 준비됐다.

후식으로는 미국산 견과류와 오렌지를 이용한 젤리, 그리고 이천 쌀을 이용한 쌀 케이크, 마지막으로 오미자 화채가 대미를 장식했다.

롯데호텔은 25일 진행된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의 만찬도 준비했다. 용산 새 시대의 성공을 기원하는 식전 먹거리와 전국팔도의 특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메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기력을 보충할 수 있는 메뉴들을 선보였다.

한편 롯데호텔 서울 무궁화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입맛을 사로잡았다는 식전 먹거리 전통 전병과 팥음료, 디저트로 제공된 이천 쌀 케이크와 함께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다양한 전통 한식을 만나 볼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3:2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05,000
    • +0.89%
    • 이더리움
    • 1,531,000
    • +2.34%
    • 비트코인 캐시
    • 138,800
    • +1.17%
    • 리플
    • 431.6
    • +1.43%
    • 위믹스
    • 3,386
    • +0.18%
    • 에이다
    • 609.4
    • +1.28%
    • 이오스
    • 1,305
    • +1.16%
    • 트론
    • 88.01
    • -1.81%
    • 스텔라루멘
    • 143.5
    • +1.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050
    • +0.85%
    • 체인링크
    • 8,355
    • +0.66%
    • 샌드박스
    • 1,639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